위구르
위구르 강제수용소에서 탈출한 여성 생존자가 증언하던 모습. ©인터네셔널 크리스천 컨선 유튜브 캡춰
미국 여론조사 기관인 퓨리서치센터(Pew Research Center)에서 최근 발표한 연구 결과, 아시아 및 태평양 국가와 중동 및 북아프리카를 중심으로 정부에 의한 종교 규제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7일(현지 시간) 미국 크리스천헤드라인스에 따르면, 퓨리서치는 198개 국가와 영토에 대한 정부 제제와 관련된 12차례 연구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연례 보고서는 최근 연도인 2019년 코로나 팬데믹 이전부터 정부 규제가 높았고, 국가의 29%(57개)가 종교에 대한 정부의 규제가 높거나 매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그 중에서도, 아시아-태평양 지역(50개 중 25개)과 중동-북아프리카 지역(20개 중 19개)이 종교에 대한 정부의 규제 수준이 높거나 매우 높았다. 유럽 국가로는 러시아와 터키가 정부의 종교 규제가 매우 높은 국가로 꼽혔다.

반면, 정부의 규제가 매우 높은 국가는 2018년 26개에서 2019년 23개로 감소했다.

데이터에 따르면, 종교에 대한 사회적 적대감은 5년 연속으로 감소세를 보였다. 퓨리서치는 2019년 전 세계 국가 중 22%(43개)가 종교에 대한 사회적 적대감이 높거나 매우 높았고, 다른 53개국에서는 감소했다고 밝혔다.

또한, 2019년은 종교에 대한 높은 사회적 적대감을 가진 국가 수가 2009년(35개국) 이후 최저를 기록했다. 종교에 대한 사회적 적대감은 2012년이 전 세계의 33%(65개)로 최고를 기록했으며, 2018년에는 27%(53개)로 감소했다.

이번 연구에서 종교 관련 테러는 49개국에서 죽음, 신체적 학대, 강제이주, 구금, 재산 파괴, 테러 단체 모금 및 모집을 포함한 최소한 한 가지 유형에 포함된 것으로 보고됐다. 데이터에 따르면, 2019년 테러리즘 지수는 2014년 82개국, 2018년 64개국에 비해 감소했다.

여전히 종교에 대한 사회적 적대감이 높은 국가로는 인도, 이라크, 이스라엘, 리비아, 나이지리아, 파키스탄, 스리랑카, 시리아가 포함됐다. 중앙 아프리카 공화국과 이집트는 콥트 기독교인 박해 사례 감소를 이유로 이 목록에서 제외됐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