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
©신세계 제공
부산 신세계 백화점이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을 실현하기 위해 폐플라스틱 자원 선순환에 본격적으로 나섰다.

신세계 센텀시티점은 지난 6일 폐플라스틱을 활용해 재생산한 업사이클링 물품(이불)을 국제구호개발 NGO 세이브더칠드런을 통해 취약계층에게 후원하는 전달식을 가졌다고 7일 밝혔다.

신세계 백화점은 올여름 '폐플라스틱 업사이클링 기부 캠페인'을 진행해 전국 7개 점포에서 약 5t가량의 페트병을 수거했다. 이는 플라스틱 폐자원을 재생해 상품을 만드는 사회적 기업 우시산과의 협업으로 친환경 이불로 재생산됐다.

재생산된 이불은 570채(4000만원 상당)이며, 부산·경남지역 취약계층에게 전달될 예정이다.

이번 전달식에는 김선진 신세계 센텀시티 점장, 정태영 세이브더칠드런 사무총장, 변의현 사회적 기업 우시산 대표 등이 참석했다.

김선진 신세계 센텀시티 점장은 "앞으로도 환경 문제에 대한 지속적인 관심과 지원으로 다양한 ESG 활동은 물론 사회적 기업, NGO 등과 협업을 통해 사회공헌 활동을 넓혀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