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한미군전우회
©주한미군전우회
한미동맹재단(회장 정승조)과 주한미군전우회(회장 빈센트 브룩스)는 제73주년 국군의 날(10월 1일)을 앞두고 장병들의 노고를 위로하는 합동 메시지를 30일 발표했다.

두 단체는 "국군은 대한민국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켜온 수호자"라며 "대한민국 현역 및 예비역 장병들을 자랑스럽게 여기며 이들을 성원한다"고 밝혔다.

이어 "아름다운 이 땅에 태극기가 하루 동안 게양되는 날, 한국과 미국의 모든 분들에게 매일매일 실제적이고 급박한 위협에 맞서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고 있는 국군 장병들을 기억해 주시기를 간절히 요청한다"고 말했다.

두 단체는 "6·25전쟁 때 국군이 처음으로 38선을 돌파해 유엔군이 북한 지역으로 진입할 수 있도록 이끌었던 10월 1일을 국군의 날로 기념하고 있다"며 "대한민국은 세계에서 10번째로 큰 경제 대국으로 부상했고, 다양한 분야에서 존경받는다. 이는 세계에서 가장 열심히 일하는 국민들이 얻어낸 성과"라고 덧붙였다.

올해 국군의 날 기념행사는 오늘(1일) 오전 경북 포항의 해병대 제1사단 인근 영일만에서 개최된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