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1%나눔재단
상상이상 사이언스에 참여한 포항동해중학교 학생들 모습 ©포스코1%나눔재단
포스코1%나눔재단은 친환경 사고를 갖춘 과학 꿈나무 양성을 위한 '상상이상 사이언스 창의·진로 과학교실'을 운영한다고 27일 밝혔다.

상상이상 사이언스는 포항과 광양 지역 중학교 1학년생을 대상으로 친환경 소재인 철을 이해하고 철에 관한 과학기술과 지식을 쉽고 재미있게 습득할 수 있도록 돕는 체험형 교육 프로그램이다. 과학 분야 진로 강연, 진로 적성 검사 등 과학자로의 꿈을 키워가기 위한 다양한 진로 탐색 기회도 제공한다.

올해 프로그램은 이달 13일부터 12월 24일까지 20개 중학교 2800여 명을 대상으로 운영할 예정이다.

특히 올해는 환경의 중요성을 일깨우기 위해 학생들의 눈높이에 맞춘 환경교육을 신설했으며, 인기 유튜버의 영상 강연과 온·오프라인을 연계한 방탈출 게임 등의 콘텐츠로 구성해 학생들의 참여와 학습 효과를 높였다. 콘텐츠 기획 및 제작에는 현직 교사들도 함께 참여했다.

교육 진행은 35명의 상상교사들이 맡는다. 상상교사는 취업 준비 중인 청년들과 경력 단절 여성 중 과학에 관심이 많은 우수 지역 인력들로 선발했다.

올해 첫 상상이상 사이언스에 참여한 포항동해중 정영주 학생은 "방탈출 게임이 가장 기억에 남는다"며 "어렵게 느껴졌던 친환경 관련 용어들도 게임을 하다 보니 금세 익숙해졌다"고 소감을 전했다.

한편 포스코1%나눔재단은 2013년에 설립됐다. 포스코그룹 및 협력사 임직원의 급여 1% 기부와 회사의 매칭그랜트로 조성한 기금을 활용해 미래세대, 다문화, 장애인을 위한 다양한 나눔 활동을 펼치고 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