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방청
©소방청 제공
헌혈증 119장을 어려운 이웃에 기부한 젊은 소방관의 선행이 훈훈한 감동을 주고 있다.

소방청은 부산 중부소방서 이성훈 소방교가 직접 헌혈해 모은 헌혈증 119장을 한국백혈병어린이재단 부산나음소아암센터에 최근 기부했다고 27일 밝혔다.

이 소방교는 헌혈증과 함께 창선119안전센터 직원들이 함께 마련한 소아용 마스크 1000장도 소아암센터에 전달했다.

이 소방교는 2001년 고등학교 재학시절 백혈병을 앓고 있던 친구 동생에게 도움을 주고자 처음 헌혈을 시작했다. 군 복무 때도 거르지 않고 지금까지 꾸준히 헌혈을 계속해 헌혈증 119장을 모았다.

이 소방교는 지난 2017년 자신의 조혈모세포를 기증하기도 했다.

10년 전인 지난 2007년 한국조혈모세포은행협회에 조혈모세포 기증 희망자로 등록했는데, 유전인자가 일치하는 백혈병 환자가 있다는 연락을 받고 자신의 조혈모세포를 선뜻 내놓았다.

일반 성인 골수의 1% 정도로 적은 조혈모세포는 혈연이 아닌 경우 조직 적합성이 일치할 확률은 수만분의 1로 매우 희박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소방교는 "헌혈은 건강해야만 누릴 수 있는 특권이고 작은 실천으로 소중한 생명을 살리는 일이기에 앞으로도 200회, 300회 계속 헌혈을 실천하고 싶다"고 밝혔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