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계청
©통계청 제공
우리나라 30대 남성의 미혼자 비중이 사상 처음 50%를 돌파했다. 여성 30대도 3명 중 1명은 미혼자였다.

27일 통계청이 발표한 '2020 인구주택총조사'를 보면 30대 남성 미혼자는 173만8000명으로 전체 30대 남성의 50.8%에 달했다. 30대 여성 미혼자는 107만7000명으로 미혼율은 33.6%였다. 5년 전 2015년 조사 때와 비교해보면 남성의 미혼율은 6.6%포인트, 여성은 5.5%포인트 늘었다.

30대 미혼율이 치솟는 것은 결혼에 대한 젊은 세대의 인식 자체가 바뀌고 있기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MZ세대(1980년대 초~2000년대 초 출생한 밀레니얼 세대와 1990년대 중반~2000년대 초반 출생한 Z세대를 통칭하는 말)라 불리는 청년층은 결혼을 필수가 아닌 선택으로 본다는 것이다. 실제 지난해 취업포털 사람인이 MZ세대를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한 결과 응답자의 72%가 '결혼은 필수가 아니다'고 답했고, 80.9%는 '향후 자녀 출산이 부담스럽다'고 응답했다. 주택난, 취업난이 심화하며 결혼을 늦추거나 아예 하지 못하는 인구가 늘어난 탓도 큰 것으로 보인다.

교육 정도별 미혼인구 비중을 살펴보면, 여성은 교육수준이 높을수록 인구수 대비 미혼 인구의 비율이 높아졌다. 여성 대학원 졸업자의 미혼율이 22.1%로 가장 높았다. 반면 남성의 경우 2~3년제 대학교 졸업자의 미혼율이 27.3%로 가장 높았다.

성인 캥거루족 314만명... 5명 중 1명은 3040

우리나라 20세 이상 인구 가운데 1783만3000명(42.9%)은 본인의 일이나 직업으로 생활비 원천을 마련했다.

이외 배우자의 일·직업으로 생활한 사람이 419만9000명(10.1%), 부모의 도움을 받아 생활한 '캥거루족'이 313만9000명(7.5%), 금융자산으로 생활한 사람이 196만명(4.7%), 국가·지자체 보조로 생활한 사람이 150만9000명(3.6%) 등 순이었다. 부동산 등 실물자산으로 생활비를 마련한 사람도 62만9000명(1.5%) 있었다.

성별로 보면 남성은 본인의 일로 생활비를 마련한 사람의 비중이 54.4%로 여성(31.9%)보다 22.5%포인트 높았다. 여성은 배우자의 일·직업 비중(18.0%)이 남성(1.8%)보다 16.2%포인트 높았다.

연령별로 보면 20대의 경우 부모의 도움을 받아 생활한 사람의 비중이 38.9%로 전체 연령대 가운데 가장 높았다. 30대는 절반 이상(56.5%)이 직접 일해 생활비를 마련했으나, 7.0%는 여전히 부모의 도움을 받아 생활한 것으로 나타났다. 40대에서도 2.2%는 부모의 도움으로 생활했다.

이에 따라 30~40대 가운데 부모의 도움을 받아 생활한 사람은 65만명에 달했다. 성인 캥거루족(313만9000명) 5명 중 1명(20.7%)은 3040이었던 셈이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