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포스코가 15일 전국재해구호협회와 함께 인천 연수구 보건소 의료진에게 감사 편지와 건강 보조 식품을 전달했다. 왼쪽부터 인천광역시 연수구 보건소 최형대 질병관리과장,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 신승근 이사, 포스코 천성현 기업시민실장 ©포스코그룹 제공
포스코가 코로나19 방역 최일선에 있는 의료진에 감사 메시지와 선물을 전달하는 릴레이 응원 캠페인을 펼치고 있다.

포스코는 지난 15일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와 함께 인천광역시 연수구 보건소를 찾아 의료진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하고 직원들이 정성껏 작성한 감사 편지와 건강기능식품을 전달했다.

이번 응원 캠페인은 코로나19 장기화로 피로가 누적돼 지쳐 있을 의료진을 위로하고 추석 명절에도 현장을 지키는 의료진의 노고에 감사를 전하기 위해 마련됐다.

포스코는 인천 연수구 보건소를 시작으로 포스코그룹의 사업장이 위치해 있는 포항과 광양, 수도권 지역의 보건소 및 코로나19 전담병원 등에 응원 메시지와 건강기능식품이 담긴 선물세트 3000여 개를 차례로 전달할 예정이다.

응원 메시지는 캘리그래피 재능봉사단을 비롯해 포항과 광양, 서울에서 근무하는 300여 명의 포스코 직원들이 직접 쓴 손편지로 제작해 의미를 더했다.

김용운 연수구 보건소장은 "포스코 직원들의 진심 어린 위로와 응원의 메시지가 추석 연휴에도 코로나 확산 차단을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는 일선 의료진들에게 큰 힘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포스코는 지난 2월에도 수도권 지역 코로나19 전담병원 의료진에 응원 키트 2500여 개를 전달했다. 응원 키트를 사회적 기업이 만든 업사이클링(upcycling) 백팩에 넣어 전달함으로써 의료진에게는 감사를 나누고 사회적 기업도 지원하는 일석이조의 효과를 거뒀다.

또 지난해 10월과 11월엔 국립중앙의료원과 서울의료원에서 코로나19 의료진을 위한 감사 음악회를 열고 지난해 12월에는 코로나19 방역을 위해 헌신한 의료진 7명을 '포스코히어로즈'로 선정하기도 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