접근성 정보지도 제작 표준 매뉴얼
접근성 정보지도 제작 표준 매뉴얼 ©서울시 제공
서울시내에서 고령자나 휠체어를 이용하는 장애인, 유아차를 이용하는 육아부모 등 이동약자를 위한 '서울시 이동약자 접근성 정보지도'가 개발됐다.

서울시는 오는 30일부터 '이동약자 접근성 정보지도'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23일 밝혔다.

해당 지도는 고척스카이돔, 서울무역전시장, 서울시립미술관, 서울역사박물관 등 시민들이 즐겨 찾는 174개 공공시설 내 편의시설 정보와 대중교통 이용 시 시설까지의 최단 경로를 제공한다. 인터넷이나 스마트폰으로 '스마트 서울맵'을 통해 이동약자 접근성 정보지도에 들어가면 해당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방문하려는 시설을 지도에서 선택하거나 시설 이름을 검색한 뒤 '보행로 정보'를 선택하면 인접(500m) 지하철역에서 해당 시설까지 휠체어 등으로 접근 가능한지 여부와 최단 경로 등을 알려준다. 또 '건물 정보'를 선택하면 수유실, 장애인 화장실 설치 여부 등을 지도상에 뜨는 아이콘으로 간편하게 볼 수 있다. 지난해 서울디지털재단과 함께한 서울시 426개 동 주민센터에 대한 이동약자 지도도 확인할 수 있다.

사업 수탁기관인 서울시 유니버설디자인센터는 지난 1월부터 5개월간 한국공공디자인학회와 함께 174개 시설을 방문 조사해 이번 지도를 제작했다.

서울시는 향후 대상 시설을 지속 확충하고, 민간 기업 등에 지도 정보를 개방해 부가 서비스를 창출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이번 지도 개발 과정에서 접근성 정보 시각화의 3대 원칙과 표준 매뉴얼도 수립했다. 이용자 중심의 정보표기, 정보 표현의 표준화·일관성 유지, 정보체계와의 정합성 확보 등이다.

이혜영 서울시 디자인정책과장은 "진화하는 IT 기술을 기반으로 공공시설의 접근성과 편의시설 상황을 시각화된 정보로 편리하게 제공하는 것이 이번 사업의 근본적인 취지"라며 "이동약자들의 일상에 실질적인 변화를 가져올 수 있도록 기업, 시민사회와 지속해서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