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고양이 수입이 2년만에 갑절로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집에 머무는 시간이 늘면서 반려동물 수요가 커졌다는 게 세관당국의 분석이다.

22일 인천본부세관에 따르면 올해 1~8월 항공기로 해외에서 들여온 개·고양이는 총 1만241마리(1615건)였다. 개가 7961마리, 고양이가 2280마리다.

이는 코로나19 이전인 2019년 같은 기간 수입량 5222마리(개 4165마리·고양이 157마리)의 2배에 이른다. 지난해 같은 기간 9270마리(개 7481마리·고양이 1789마리)보다도 약 10% 늘었다.

세관은 코로나19에 따른 사회적 거리두기와 재택근무 확대로 시민들이 가정에서 보내는 시간이 늘어 반려동물을 키우려는 사람들이 많아진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실제로 농림축산식품부의 '동물보호에 대한 국민의식 조사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10월 기준으로 반려동물을 키우는 가구는 638만가구로 2019년보다 47만가구 늘었다. 반려견·반려묘는 860만마리로 추정됐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