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 구직자들이 취업박람회 게시대에서 채용정보를 확인하고 있다.
청년 구직자들이 취업박람회 게시대에서 채용정보를 확인하고 있다. ©서다은 기자
지난달 취업을 위해 학원에 다니는 등 취업 준비를 한 사람이 통계 작성 이래 가장 많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통계청 국가통계포털(KOSIS) 등에 따르면 8월 취업준비자는 87만4000명으로 1년 전보다 5만3000명(6.4%) 증가했다. 이는 관련 통계 조회가 가능한 2003년 이래 8월 기준으로 역대 최대치다.

연령대로 보면 20·30대 이른바 MZ세대가 대부분을 차지했다. 20대는 58만9000명으로 작년 같은 달보다 5000명(0.9%) 증가했다. 30대와 40대는 증가 폭이 컸다. 30대는 17만9000명으로 1년 전(15만3000명)보다 2만6000명(16.9%) 증가했고, 40대(5만6000명)는 1만1000명(23.2%) 늘었다. 이 밖에 50대(2만5000명), 60세 이상(1만8000명) 등이다. 성별로 보면 남성이 48만9000명, 여성이 38만50000명으로 남성의 비중(55.9%)이 조금 더 높았다.

취업준비생이 늘어나는 것은 그만큼 청년층 취업난이 힘들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좋은 일자리를 얻을 기회가 줄어들며 치열한 경쟁을 뚫고 입사에 성공하려면 경쟁력 있는 조건을 갖춰야 할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특히 안정적인 직업으로 꼽히는 공무원을 준비하는 공시생들이 늘어나는 점도 취업준비생이 증가하는 요인 중 하나로 꼽힌다.

한편 취업 절벽이 심화하고 있는 30대의 고용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뾰족한 대책이 보이지 않으면서 한창 일해야 할 이들이 점점 '취업 무기력증'에 빠지고 있다.

지난달 취업자도 실업자도 아닌 비경제활동인구 중 '쉬었음' 인구는 30대가 전년보다 1만9000명(6.3%) 늘었다. 이는 전체 연령층 가운데 가장 큰 증가 폭이다.

정부는 민간 일자리 창출을 적극 지원해 청년 등 고용 회복세에 박차를 가하겠다는 계획이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최근 "추경 일자리 사업 집행에도 속도를 내고 '청년희망 ON 프로젝트' 등 청년층 체감 고용상황 개선을 위한 정책도 적극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다만 정부가 창출하는 청년 일자리가 얼마나 실효성이 있을지는 미지수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