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중공업그룹
현대중공업그룹1%나눔재단 후원자인 조민지 사원, 박성보 선임매니저 등이 서울 마포구에 위치한 한국아동복지협회를 찾아 후원금을 전달했다. ©현대중공업그룹 제공
현대중공업그룹1%나눔재단이 아동양육시설에서 독립하는 보호종료아동들의 홀로서기를 돕는다.

14일 현대중공업그룹1%나눔재단에 따르면 최근 '희망스케치' 사업을 통해 보호종료아동의 자격증 취득을 지원하기로 했다. 이에 한국아동복지협회에 2억4000만원의 후원금을 전달했다. 희망스케치는 만 18세가 되면 아동양육시설에서 독립해야 하는 보호종료아동 등을 지원하는 현대중공업그룹1%나눔재단의 대표사업이다.

현대중공업그룹1%나눔재단은 이번 사업을 통해 보호종료아동 또는 보호종료를 앞둔 아동을 선발, 한식조리기능사 및 제과제빵기능사 자격취득을 위한 학원비, 자격취득 응시비, 실습물품 등 일체의 비용을 지원할 예정이다. 선발된 대상자에게는 자격취득 비용 외에도 월 30만원의 자기계발비가 지급된다. 온라인 자립 상담 프로그램을 통한 정서적인 지원도 제공된다.

후원금 전달식에 참석한 현대오일뱅크의 조민지 사원은 "새로운 삶을 시작하는 보호종료 아이들의 자립 첫걸음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될 수 있어 기쁘다"며 "앞으로도 도움의 손길이 필요한 곳에 작은 힘이나마 보태고 싶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정채우 한국아동복지협회 자립지원팀장은 "보호종료아동은 생계의 어려움 때문에 본인의 꿈을 포기하는 경우가 많다"며 "현대중공업그룹1%나눔재단의 도움은 아이들이 다시 꿈꾸게 하는 힘이 되어줄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중공업그룹1%나눔재단은 지난해 희망스케치 사업을 시작한 이후 보호아동들에게 안전하고 쾌적한 보육환경을 제공하기 위해 아동양육시설 33곳에 벽면정원을 설치하고, 단열이나 누수 문제가 있는 17개 시설에 개보수 비용을 지원해왔다. 또 26명에게 조선업종 관련 기술교육 및 취업 연계를 통해 자립의 기회도 지원하고 있다.

2011년 임직원들이 급여의 1%를 기부하기로 뜻을 모아 설립한 현대중공업그룹1%나눔재단은 형편이 어려운 어르신들에게 매일 따뜻한 점심을 제공하는 '1%나눔 진지방', 저소득층에 동절기 난방유를 지원하는 '사랑의 난방유' 등 소외된 이웃들을 위한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펼치고 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