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천구 장애인가족지원센터
양천구 장애인가족지원센터 ©서울시 제공
장애인가족 지원에 특화된 서울시 '장애인가족지원센터'가 25개 전 자치구에서 운영된다.

서울시는 오는 15일 양천구에 25번째 장애인가족지원센터를 개소한다고 13일 밝혔다. 이로써 지난 2017년 전국 최초 1호 센터 개소를 시작으로 1개 광역센터 25개 기초센터 체계를 완성하게 됐다. 전 기초지자체에 장애인가족지원센터가 설치되는 것은 서울시가 최초다.

장애인가족지원센터는 장애인 가족이 겪는 사회적·심리적 어려움을 덜어주고 장애인 가족의 삶의 질을 높이기 위해 돌봄서비스와 각종 사업을 제공하는 전문 기관이다. 장애인 당사자에게 집중되는 기존 사례 관리와 달리 가족 전체에 통합사례관리를 제공하는 것이 특징이다.

개별상담을 통해 장애인 가족의 복잡하고 다양한 욕구를 파악한 후 돌봄, 교육, 직업, 의료, 주거 등 필요한 정보를 제공한다. 필요할 경우 타 기관과 연계해 다양한 지역사회 서비스도 함께 제공한다.

특히 25개 자치구 센터가 제공하는 긴급돌봄서비스는 장애인가족의 양육 부담 경감에 큰 도움이 되고 있다. 가족에게 긴급한 상황이 발생했을 때 돌봄서비스가 필요하다는 현장의 목소리를 반영한 해당 정책은 일상돌봄, 방학돌봄 등 두 가지로 운영 중이다.

25개 기초 장애인가족지원센터를 총괄 지원하는 '광역 장애인가족지원센터'는 코로나19 장기화로 더 큰 위기에 놓인 장애인가족을 위해 이달부터 '코로나19 특별 사례관리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돌봄시설 휴관 등으로 돌봄 부담이 커지는 장애인가족에게 심리상담을 제공하고 활동키트도 나눠준다. 주거환경이 취약한 가정에는 방역서비스도 지원한다.

강선미 서울시 장애인자립지원과장은 "25개 전 자치구에 설치된 장애인가족지원센터를 통해 가족 중심의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겠다"며 "장애인 가족이 지역사회와 더불어 살아갈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