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10년간 월별 자전거 교통사고 현황
최근 10년간 월별 자전거 교통사고 현황 ©도로교통공단 제공
최근 10년간 발생한 자전거 교통사고를 분석한 결과, 9월에 가장 사망자가 많이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가을철을 맞아 자전거 이용이 늘어나기 때문으로, 운전자들의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경찰청과 도로교통공단이 9일 발표한 '자전거 교통사고 분석 결과'를 보면, 2011년부터 작년까지 발생한 자전거 교통사고는 총 5만1240건이었다. 작년에는 5667건의 교통사고로 6233명의 사상자가 발생했다.

지난 10년간 자전거 교통사고 사망자는 총 971명으로 집계됐다. 월별로는 9월이 119명으로 가장 많았고, 8월 112명, 6월 106명, 7월 103명 등이 뒤를 이었다. 9월 자전거 사고 중 요일·시간대는 토요일 오후 4~6시 사이의 사고 비율이 높았다.

연령별로는 65세 이상 고령운전자에 의한 교통사고 비중이 증가하는 추세로, 전체 자전거 교통사고의 25.3%를 차지했다.

나정무 도로교통공단 교통사고종합분석센터장은 "안전모 착용과 교통법규 준수는 물론 명확한 안전수칙 숙지를 통해 사고를 예방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자전거 이용자가 늘어나는 만큼 성숙한 자전거 운행 문화 확립을 위한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