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리테일
GS리테일 임직원이 헌혈증서를 들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GS리테일 제공
GS리테일은 지난 6일 서울 역삼동 GS타워, 문래동 GSN타워, GS강서타워에서 임직원을 대상으로 '사랑의 헌혈 캠페인'을 진행했다고 7일 밝혔다.

이번 행사는 GS리테일이 통합 후 처음 진행한 행사로, 새롭게 GS샵 임직원들의 참여가 잇따랐다.

GS리테일은 2006년 대한적십자사와 약정을 맺고, 헌혈 캠페인을 시작한 후 지난해까지 매년 2회의 헌혈 캠페인을 진행했다. 올해부터는 3회로 확대했으며, 16년간 헌혈 참여 인원은 1만2000여명에 달한다.

헌혈증은 한국백혈병소아암협회에 기부한다. 올해는 임직원들의 온라인 기부 장터 수익금을 모아 KF94 마스크도 함께 9월 말에 기부할 계획이다.

GS리테일은 향후 부산지역 편의점 8부문, GS더프레시 명장점을 비롯해 전국 각 지역 사무실과 매장에서 릴레이 헌혈 캠페인을 진행할 계획이다.

박정현 조직문화서비스팀장은 "코로나19로 어려운 사회적 환경 속에서 타인의 생명을 살리는 사랑의 헌혈 캠페인에 참가한 임직원들에게 고마움을 느낀다"며 "사회적 책임을 수행하는 다양한 사회 활동을 펼쳐 나가겠다"고 말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