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연구원
©한국경제연구원 제공
자영업자 10명 중 4명이 현재 폐업을 고려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4차 대유행과 사회적 거리두기 장기화로 인해 경영 타격이 날로 극심해진 데 따른 것이다.

1일 한국경제연구원이 시장조사 전문기관 모노리서치에 의뢰해 자영업자 50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자영업자 39.4%는 현재 폐업을 고려 중이라고 답했다. 폐업 이유로는 94.6%가 '경영 부진'을 꼽았다. 경영 부진을 구체적으로 구분하면 '매출액 감소'(45%)가 가장 높았고, '고정비 부담'(26.2%), '대출상환 부담 및 자금사정 악화'(22.0%)가 뒤를 이었다.

폐업을 고려 중인 자영업자의 경우, 현 상황이 지속될 경우 예상 폐업 시점은 3개월 이내가 33.0%로 가장 많았다. 이 외에 3~6개월 32.0%. 6개월~1년 26.4%, 1년~1년 6개월 8.1% 순으로 나타났다. 1년 이내 폐업을 예상하는 자영업자 비중이 91.4%에 이르는 셈이다.

자영업자 90.0%는 올해 상반기 대비 4차 대유행 이후 월평균 매출액이 감소했다고 답했다. 4차 대유행 시기는 신규 확진자 수가 1000명을 처음 넘은 지난 7월 6일부터다. 매출 감소 폭은 평균 -26.4%로 집계됐다. 매출에서 원재료비, 인건비, 임대료, 공과금 등을 제외한 순이익도 크게 감소했다. 4차 대유행 이전보다 월평균 순이익이 감소했다는 응답은 89.2%를 기록했고, 순이익 평균 감소 폭은 -25.5%였다.

다만 자영업자 부채가 모두 늘어난 것은 아니었다. 자영업자 중 60.4%는 코로나19 확산 직전인 지난해 1월 대비 대출액이 감소했다고 답했다. 대출액이 증가했다는 답변은 39.6%였다.

대출액이 감소했다고 응답한 자영업자들은 그 이유로 '향후 금리 상승 우려'(29.5%), '대출한도 문제'(22.9%), '폐업 예상으로 인한 대출 축소'(19.6%) 등을 꼽았다. 대출액이 증가했다고 답한 자영업자들은 '임대료, 인건비 등 고정비 지출'(49.0%), '기존 대출이자 상환'(23.6%), '재료비 지출' (16.7%)등을 이유로 꼽았다.

자영업자들은 정부 정책 지원방안으로 '거리두기 지침에 따른 영업손실 보상 확대'(28.4%)를 최우선 과제로 꼽았다. 그 외에 '임대료 직접 지원'(24.9%), '백신 접종 확대'(16.5%), '대출상환 유예 만기 연장'(12.7%) 등이 주요 정책 과제로 지목됐다.

추광호 한경연 경제정책실장은 "자영업자들은 거리두기 조치 장기화 등으로 그 어느 때보다도 어려운 시기를 겪고 있으며, 이제는 대출을 통한 자금 확보도 여의치 않은 상황"이라며 "신속한 집단면역 형성과 거리두기 효율화 등으로 자영업자의 어려움을 타개하는 데 총력을 기울여야한다"고 말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