헌혈
코로나19 장기화로 헌혈자 감소에 따른 혈액 수급난을 해소하기 위해 지난달 20일 오전 대구 달서구청 직원들이 구청 광장에 마련된 헌혈버스 앞에서 헌혈을 하기 위해 순서를 기다리고 있다. ©뉴시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되면서 혈액 보유량이 지속적으로 줄면서 혈액 수급 위기가 이어지고 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는 1일 정례 브리핑에서 "코로나19 장기화로 일일 혈액 보유량이 5일분 미만으로 지속되고 있다"며 "공공부문 및 각계각층의 국민이 헌혈에 동참해주시기를 바란다"고 요청했다.

이날 0시 기준 혈액 보유량은 3~4일분으로 '관심' 단계다.

혈액 수급 위기 단계는 혈액 보유량이 적정 수준인 5일분보다 적으면 관심, 3일분 미만이면 주의, 2일분 미만이면 경계, 1일분 미만이면 심각 단계로 분류한다.

올해 8월 기준 헌혈량은 코로나19 이전인 2019년 같은 기간과 비교하면 13만건(6.9%) 감소했다.

이에 중대본은 각 부처와 지자체에 계획이 잡힌 단체 헌혈을 차질 없이 진행해달라고 당부했다.

복지부는 "이웃을 살리는 따뜻한 실천인 헌혈에 동참해주신 국민 여러분께 감사의 말씀을 드리며,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헌혈에 관심을 갖고 헌혈생명나눔에 함께해 주기를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