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신대
취임예배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아신대
아신대학교(ACTS)가 31일 오전 경기도 양평의 본교 강당에서 제9대 이장호 이사장과 제11대 정홍열 총장의 취임예배를 드렸다.

이날 예배에서 ‘협력 공동체’(로마서 8:26-28)라는 제목으로 설교한 박종순 목사(전 동문회장, 충신교회 원로)는 “‘함께하라’ ‘하나가 되어라’ ’합력하라’는 말씀은 하나님의 뜻”이라며 “이사장과 총장, 교수와 학생, 학교와 교회 모두 합력해야 한다. 그래서 시너지 효과를 이뤄내야 한다. 합력하면 살고 합력하지 못하면 지리멸렬할 것”이라고 했다

박 목사는 “신학이 뭔가. 인간의 제한된 지식으로 신을 논하는 것인데 그게 가능한가? 하나님이 인간을 논해야지 어떻게 인간이 하나님을 논하는가. 그래서 신학이 범하는 잘못이 많다”며 “잘못 가르칠 수도 있고, 교회를 분열시킬 수도 있고, 신앙을 호도할 수도 있다. 그래서 정도 신학이라야 한다. 바른 신학이라야 한다”고 했다.

그는 “바른 신학이 뭔가. 성경신학이다. 성경에서 신학이 나와야 하고 성경에서 학문이 나와야 한다. 성경이 신학의 모판이 되어야 한다. 성경에 뿌리 내린 신학, 복음을 드러내는 신학, 교회를 지키는 신학이라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 목사는 “아신대에는 장점이 많다. 그 중 하나가 교단 간섭이 없다는 점이다. 그래서 매우 자유롭다”며 “그런가 하면 약점도 없지 않다. 이탈 가능성이다. 탈복음화할 가능성이 있고 탈교회화 할 가능성이 있다. 정도 신학에서 벗어날 가능성이 있다”고 했다.

그는 “그럼 어떻게 해야 하나. 정체성을 확실하게 회복해야 한다. 아신대의 본래 출발은 아세아 교회의 지도자 양성이었고, 그 여세를 몰아 세계 교회의 지도자를 키워내자는 것이었다. 그렇게 제2의 사도행전 운동을 시작하자는 것이었다”며 “그 비전을 다시 품어야 한다. 우물안 개구리가 되면 안 된다. 그러기 위해서는 합력 공동체가 되어야 한다”고 역설했다.

제9대 이사장으로 취임한 이장호 목사(높은뜻광성교회 담임)는 취임사에서 “2024년 5월 1일이면 아신대가 설립 50주년을 맞는다. 여기까지 하나님께서 세워주셨고 지켜주셨다고 믿는다”며 “아신대는 한국교회가 초교파적으로 함께 헌신해 만들어낸 학교다. 그렇기에 학국교회의 공동유산”이라고 했다.

그는 “앞으로도 모든 학교 구성원들과 함께 마음을 모아 오늘 주신 말씀처럼 합력해서, 주님께서 주신 꿈을 품고 나아가려 한다”며 “우리 학교를 세우신 그 꿈이 지금 이 시점에서 다시 새롭게 펼쳐지는 그런 일에 우리 모두가 도구로 쓰임받기를 소망한다”고 전했다.

제11대 정홍열 총장은 취임사에서 “올해로 우리 학교가 시작된 지 47년이다. 3년 후면 50주년, 희년을 맞게 된다”며 “그래서 이번 취임식 주제를 ‘희년을 향한 새로운 출발’로 삼았다. 지난 47년 간 많은 어려움 속에서도 학교를 지켜주신 하나님께 감사 드린다. 그리고 학교를 위해 희생하며 섬겨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정 신임 총장은 “과거에도 지금도 험난한 어려움이 우리 앞을 가로막고 있다”며 “그러나 학교의 설립과 존재의 이유, 목적을 기억한다면 그 출발점에서 하나씩 문제들을 해결해 나갈 수 있을 것이라 확신한다. 아신대의 희년을 앞두고 모두 심기일전 해서 한 걸음 한 걸음 나아가자”고 했다.

한편, 이날 예배에선 정필도 목사(부산 수영로교회 원로)와 서정운 목사(장신대 명예총장)가 영상으로 축사했으며, 아신대 이사인 김은호 목사(오륜교회 담임)가 축도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아신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