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아산병원 건강의학과 김홍규 교수
서울아산병원 건강의학과 김홍규 교수 ©서울아산병원 제공
간에 지방이 쌓이듯 근육에 지방이 축적되는 현상을 '근지방증'(Myosteatosis·마이오스테아토시스)이라고 부른다. 근육에 지방이 축적됐는지 정도로 근육의 질을 판단하는데, '질 좋은 근육'이 많을수록 고혈압과 당뇨병 등 대사질환의 위험이 낮아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서울아산병원 건강의학과 김홍규 교수 연구팀은 이 병원에서 건강검진을 받은 20세 이상 성인 2만659명의 복부 컴퓨터단층촬영(CT) 영상을 분석해 이런 사실을 확인했다고 30일 밝혔다.

연구팀은 이들을 전체 복부 근육에서 근육 내 지방이 적은 건강한, 즉 질 좋은 근육이 차지하는 비율에 따라 분류한 뒤 분석했다.

그 결과 고혈압이나 당뇨병 등 대사성 질환 없이 건강한 사람과 그렇지 못한 사람 사이에 전체 근육량은 큰 차이가 없었으나, 대사 측면에서 건강한 사람에게서 질 좋은 근육이 현저히 많은 것으로 확인됐다.

이런 결과는 질 좋은 근육을 많이 가진 사람일수록 대사 측면에서 건강할 확률이 높다는 사실을 의미한다고 연구팀은 해석했다.

대사 건강을 평가할 때는 개인의 근육량뿐만 아니라 근육의 지방화 정도까지 고려해야 한다는 점을 제시했다는 데 의미가 있다고 연구팀은 밝혔다.

다만 비만한 사람에게서는 근육의 질이 대사 건강과 큰 연관이 없었다. 체내 쌓인 지방이 건강한 근육이 주는 좋은 효과를 상쇄하기 때문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비만한 사람은 절주와 식이 조절, 규칙적인 운동으로 지방을 줄이는 것부터 시작해야 한다고 연구팀은 당부했다.

이번 연구는 대규모 인원을 바탕으로 근육의 질과 대사 건강 사이의 연관성을 규명한 첫 연구로, 대사 건강을 평가할 때 근육의 양만으로는 정확히 판단할 수 없으며 근육의 지방화 정도 즉 근육의 질까지 고려해야 함을 제시한 측면에서 의의가 높다.

연구 책임자인 김홍규 교수는 "나이가 들면 자연스레 근육 지방화가 늘어 근육의 질이 떨어질 수밖에 없다"며 "걷기 등 유산소 운동만 하는 경우도 많은데 질 좋은 근육을 늘려야 안전한 유산소 운동도 가능하므로 하체와 복근을 강화하는 근력 운동을 꾸준히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개인의 몸 상태에 따라 적절한 유산소 운동과 근력 운동의 비율 및 강도가 다를 수 있으므로 전문가의 조언이 필요하며, 이렇게 두 가지 운동을 규칙적으로 하는 것이 고혈압과 당뇨병을 예방하고 관리하는 데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미국비만학회가 공식 발간하는 국제학술지 '비만(Obesity)'에 최근 게재됐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