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승차권
©뉴시스
다음 달 추석 연휴 승차권 예매를 앞두고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을 위해 열차 승차권을 창가 측부터 순차적으로 판매하겠다고 밝혔다.

박향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사회전략반장은 25일 오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정례 브리핑을 열고 "여건 변화 등을 반영해 추후 잔여 좌석 판매 여부를 결정하겠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박 반장은 "아직 많은 환자가 발생하고 있고, 예방접종이 진행됨에 따라 추석 연휴에 대한 유행 예측과 방역 대응에 대해서는 현재 검토가 필요하다"며 "그간 열차에서 감염이 확산된 사례가 없는 점, 다른 교통수단으로 이동 수요가 전이될 가능성, 추석 이전에는 전 국민의 70%가 접종을 받는 점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정부는 9월 17일부터 22일까지로 정해진 추석 특별수송기간 승차권을 열차 창가 측 좌석부터 판매할 방침이다.

코레일(KTX, 새마을호 등)은 화요일인 오는 31일부터 3일간, SRT는 9월 7일부터 3일간 추석 연휴 창가 좌석 승차권 예매을 실시한다. 잔여 좌석의 판매 여부는 추후 추석 연휴의 유행 예측, 방역 대응 등 방역 여건을 고려해 결정한 뒤 다시 안내될 전망이다.

추석 연휴 기간 가족·친지 모임 방역 지침은 감염 상황 모니터링 후 결정된다. 박 반장은 가족모임 인원 제한 제외 등 백신 접종 인센티브 관련 질의에 "추석 연휴까지 완전 접종률이 50% 가까이 갈 것 같다"며 "현재 3단계에서는 가족·친지 모임 인원 제한 예외 조항이 적용되고 있기 때문에 추석 이전에 방향을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