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교육플랫폼 ‘서울런’
서울시 교육플랫폼 ‘서울런’ 홍보 이미지 ©서울시 제공
서울시는 오세훈 시장의 교육복지 공약 사업인 온라인 교육 플랫폼 '서울런' 서비스를 27일 시작한다고 25일 밝혔다.

사업 첫해인 올해는 우선 저소득층(수급권자·차상위) 초·중·고교생과 학교 밖 청소년, 다문화가정 청소년 등 총 11만명을 대상으로 한다.

회원가입을 하면 청소년들의 선호도가 높은 인터넷 강의를 무료로 무제한 이용할 수 있다. 저소득층에 해당하는 청소년은 별도 증빙서류 없이 주민등록번호만 입력하면 회원가입을 할 수 있다. 학교 밖 청소년과 다문화가정 청소년은 최종학력증명서와 가족관계증명서 등 증빙자료를 제출해야 한다.

서울런에 참여하는 교육 콘텐츠 업체는 아이스크림홈런·엘리하이·수박씨·엠베스트·메가스터디·대성마이맥·이투스·에듀윌 등 8곳이다.

이대현 서울시 평생교육국장은 "민간 업체들이 사회공헌 차원에서 (기존 가격의) 25% 정도 가격에 콘텐츠를 서울시에 제공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서울런의 주요 서비스는 교과 강의와 비교과 강의, 멘토링 등 3가지다.

교과 강의로는 초·중·고등학교와 검정고시 과정 중 이용자가 원하는 교육업체(학습사이트) 1개를 선택해 해당 업체에서 제공하는 모든 강의(일부 특강 제외)를 무제한 들을 수 있다.

학교 밖 청소년들은 검정고시 과정을 선택할 수 있다. 학생들의 선호에 따라 가입 후 7일 이내 1회에 한해 콘텐츠 업체 변경도 가능하다.

비교과 과정은 취업을 준비하는 청소년들에게 전문 업체(에듀윌) 콘텐츠를 제공하는 '회원전용 강의'와 서울시민 누구나 회원가입 없이 들을 수 있는 '오픈강의'가 있다. 시는 향후 공공기관 등과 연계해 다양한 강좌를 추가할 예정이다.

'서울런 멘토단' 운영으로 부족한 학습 빈틈 메운다

온라인 강의 수강 만으로 부족한 학습의 빈틈을 메우기 위해 서울소재 대학(원)생 500명으로 구성된 '서울런 멘토단'도 지원한다. 자기주도 학습 능력을 키울 수 있도록 학습 관리와 지도를 맡고, 정서적 지지가 필요한 청소년들에게 진로 고민 상담을 해준다. 8주 동안 주 2회, 회당 30분간 1대 1 상담이 이뤄진다.

서울시는 멘토링에 참여할 대학생 500명을 현재 모집하고 있다. 멘토 1명당 학생 4명을 맡게 되며, 시간당 1만1천~1만3천원 수준의 활동비가 지급된다.

아울러 서울시는 청소년 이용자들의 PC 보급 상황을 점검하고 '사랑의 PC 보급사업'과 연계해 추가로 지원할 계획이다. 민간 기업의 기부로 확보한 학습교재 5천권은 서울런 오픈 이벤트로 가입자에게 선착순 지원한다. 또 서울런 이용자들의 불편 해소를 위해 콜센터와 카카오톡 챗봇, 홈페이지 1대1 문의 게시판도 운영한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