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리스타 가상훈련의 모습.
바리스타 가상훈련의 모습. ©ETRI 제공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은 발달장애인을 대상으로 한 장애 맞춤형 초실감 인터렉티브 콘텐츠 기술을 개발했다고 24일 밝혔다.

연구원은 발달장애인이 많이 진출하는 분야인 바리스타·스팀세차 직종과 관련한 콘텐츠 기술을 개발, 가상직업 훈련에 적용했다.

직무 숙련을 위한 반복 훈련과 단계·수준별 훈련이 가능하다고 연구원은 설명했다.

바리스타 가상훈련 콘텐츠는 대전 발달장애인훈련센터와 서울 남부 발달장애인훈련센터에 설치돼 바리스타 직업훈련·체험에 활용되고 있다.

스팀세차 가상훈련 콘텐츠는 대전 발달장애인훈련센터에 설치를 마쳤으며, 서울 남부 발달장애인훈련센터에도 이달 중 설치돼 직업체험에 활용하게 된다.

대전 발달장애인훈련센터에서 교육 중인 바리스타 훈련생 5명은 10월 말 대기업 카페에 채용될 예정이다.

연구원은 향후 카셰어링 관리사 등 장애인 취업률이 높은 직종을 중심으로 직업훈련 콘텐츠를 지속해서 개발하는 한편 직업훈련기관 등에서 활용할 수 있는 증강현실(AR)·가상현실(VR) 융합 스포츠 콘텐츠도 추가 개발할 예정이다.

ETRI 지능형지식콘텐츠연구실 길연희 책임연구원은 "콘텐츠 기술이 재미뿐만 아니라 우리 실생활과 접목되고 생산적으로 활용되는 사람을 위한 지식 콘텐츠로 발전해 나가고 있다"고 진단했다.

대전발달장애인훈련센터 이현무 센터장은 "ETRI 가상 콘텐츠 기술과 센터의 직업훈련 노하우가 접목돼 구인기업이 원하는 수준 높은 산·학연계 훈련을 제공할 수 있게 됐다"며 "발달장애인에게도 양질의 일자리를 제공할 수 있는 기회가 확대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