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홈쇼핑
©롯데홈쇼핑
롯데홈쇼핑은 23일부터 27일까지 패션·생활 분야 중소기업 60개사와 대만·베트남 지역 수출 판로 확보를 돕는 '대한민국 브랜드 엑스포' 수출 상담회를 연다.

상담회는 대만, 베트남과 우리나라 3개국 온라인 동시 생중계로 진행한다. 현지 바이어와 우리 중소기업이 원격 상담을 나누는 방식이다.

회사는 이번 수출 상담회를 한류 콘텐츠 수요가 높은 대만, 베트남을 겨냥했다. 코로나19로 수출 부진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 위기 극복을 지원하고자 기획했다. 소녀시대 유리, 산다라박, 초아 등 한류 스타를 비롯해 구독자수 265만명을 보유한 베트남 인플루언서 린녹담 등 6명이 참여해 상품 소개 콘텐츠를 선보인다.

동남아 최대 온라인 쇼핑몰 '쇼피'에서 참가기업 상품 판매를 지원한다. 현지 인플루언서와 연계한 라이브 커머스도 연다.

롯데홈쇼핑이 지난 1월 진행한 첫 번째 비대면 수출 상담회에선 동남아시아 5개국을 연결해 6110만 달러(684억원)에 이르는 실적을 냈다. 실제 대만 현지 TV홈쇼핑에 입점한 전동 헤어 염색기도 나왔다.

롯데홈쇼핑은 '대한민국 브랜드 엑스포'를 열고 국내 중소기업을 돕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수출 상담회를 비롯해 현지화 상담(컨설팅) 등이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