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인
©사람인 제공
올해 하반기 기업 10곳 중 8곳은 '수시채용'만 진행할 계획이라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22일 구인·구직 매칭 플랫폼 사람인이 기업 337개사를 대상으로 '하반기 전형별 채용 평가'를 조사한 결과, 전체의 81.6%는 '수시채용만으로 채용을 진행하겠다'고 답했다. 공채, 수시채용 둘 다 진행은 11.6%, 공채는 6.8%에 불과했다.

하반기 기업들은 평균 2~3단계의 채용 전형을 거칠 예정이었다. 면접전형(92%, 복수응답)이 단연 가장 많았고, 서류전형(79.5%), 인적성 검사(10.7%), 신체검사(8.6%), 필기시험(3.6%) 등 순이었다.

각 전형별 평가 비중을 살펴보면 면접전형이 56.6%로 절반 이상을 차지했다. 다음으로 서류전형(36%), 인적성(5.7%), 필기전형(1.6%) 순으로 답했다.

기업들은 각 채용 전형에서 '직무 적합성'을 가장 중요한 평가 요소로 꼽았다.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서류전형에서 중요하게 평가할 요소로는 인턴 등 실무경험(59.9%, 복수응답), 전공(15.1%), 자격증(7.7%) 등 직무 관련 요소들이 상위권을 차지했다.

자기소개서 역시 '직무 관련 경험'이 51%(복수응답)로 중요한 질문 1위를 차지했다. 다음으로 인재상 적합성(20.5%), 지원동기(7.4%), 입사 후 포부(5.3%), 성격의 장단점(5%), 타인과 협업한 경험(4.7%) 등 순이었다.

앞서 가장 평가 비중이 큰 면접전형 진행 시에도 '직무 수행능력'(48.4%, 복수응답)을 중점적으로 확인한다고 답했다. 계속해서 성실성과 책임감(18.4%), 입사 의지 및 열정(12.8%), 조직 융화력(8.6%), 문제 해결 능력(3.9%) 등을 꼽았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