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MW 코리아
©BMW 코리아 제공
BMW 코리아 미래재단(이하 미래재단)이 글로벌 아동 권리 전문 NGO 굿네이버스와 함께 진행한 '2021년 여름 희망나눔학교'를 성공적으로 종료했다고 20일 밝혔다.

희망나눔학교는 방학 기간 중 가정의 보호를 받기 어려운 초등학생에게 양질의 점심 식사와 다양한 교육 프로그램을 제공해 아동의 균형적 발달을 지원하는 굿네이버스의 국내 복지 사업으로, BMW 코리아 미래재단이 후원하는 대표적인 사회공헌 활동 중 하나다.

이번 여름 희망나눔학교는 전국 101개 학교 및 기관 1700여명의 아동을 대상으로 지난 2일부터 2주간 진행됐다. 문화 체험과 진로 프로그램 '미래 Dream'을 통해 결식 예방뿐만 아니라 대인관계 및 의사소통 역량을 강화하고 건강한 자아개념을 형성할 수 있는 다양한 활동을 진행했다. 또한, 아이들은 환경 직업의 역할과 필요성을 인식하고 환경 문제에 대한 올바른 가치관 확립을 돕는 팀 프로젝트 '우리가 꿈꾸는 에코폴리스'에도 참여했다. 모든 프로그램은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지역별 방역 수칙을 철저히 준수하며 이행됐다.

미래재단은 지난 2012년 처음 희망나눔학교를 후원하기 시작한 이래 현재까지 약 3000개 학교 및 기관의 5만8400여명에 이르는 아동에게 즐거운 방학과 균등한 교육의 기회를 제공했다. 이외에도 지방 분교나 산간벽지 등 상대적으로 교육 인프라가 부족한 지역을 방문해 과학 창의교육을 제공하는 '모바일 주니어 캠퍼스', 초등 교사 및 어린이 대상 환경교육 프로그램 '넥스트 그린' 등 아동을 대상으로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미래재단 관계자는 "올해 창립 10주년을 맞아 보다 통합적이고 체계적인 사회공헌 활동을 위한 새로운 비전을 수립했다"며, "이를 바탕으로 기존 주니어 캠퍼스를 온라인으로 확장한 온라인 라이브 주니어 캠퍼스 등 다양한 신규 사회공헌 사업을 전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