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
티맵모빌리티의 ‘TMAP 대중교통’ 애플리케이션 내 지하철 칸별 실시간 혼잡도 안내 서비스를 이용 중인 모습 ©SK텔레콤
SK텔레콤은 서울지하철 이용객의 편의를 높이기 위해 서울교통공사, 티맵모빌리티와 '실시간 지하철 칸별 혼잡도 안내 서비스'를 시작했다고 18일 밝혔다.

지하철 칸별 실시간 혼잡도는 서울교통공사의 실시간 열차 위치, SK텔레콤의 T-와이파이(WiFi) 정보, 티맵모빌리티의 역정보 등 실시간 데이터를 종합해 제공된다. 티맵모빌리티의 'TMAP 대중교통' 애플리케이션(앱)과 서울교통공사의 '또타지하철' 앱으로 이용할 수 있다.

서비스는 이용객이 가장 많은 2호선부터 시작하며 SK텔레콤과 서울교통공사는 적용 노선 확대를 논의 중이다. 2호선 이외의 노선에 대해선 'TMAP 대중교통' 기존 빅데이터를 활용한 '예측' 혼잡도를 제공 중이다. 서울교통공사 등에 따르면 서울지하철의 하루 평균 이용객은 약 545만명에 달한다.

실시간 혼잡도는 TMAP 대중교통 앱 초기화면의 지하철 탭에서 이용하려는 역을 누르면 확인할 수 있다. 또 상세화면에선 가장 여유로운 칸 2곳도 볼 수 있다. 혼잡도는 얼마나 많은 승객이 탑승했는지에 따라 초록부터 노랑, 주황, 빨강까지 4단계의 색으로 안내한다.

3사는 칸별 혼잡도가 실제 운행 중인 열차의 데이터를 기준으로 제공되는 만큼 코로나19로 인해 사회적 거리두기가 강조되는 현 상황에서 시민들의 보다 안전한 대중교통 이용에 크게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했다.

또한 폭우·폭설 등으로 인한 지하철 이용객의 급증 등 갑작스러운 상황에서도 실시간으로 지하철 칸별 혼잡도를 정확하게 제공할 수 있게 된 만큼 시민들의 지하철 이용 편의가 크게 향상될 것으로 예상된다.

박명순 SK텔레콤 인프라 벨류(Infra Value) 혁신그룹장은 "3사가 첨단 ICT와 통신 인프라를 활용해 지하철 실시간 칸별 혼잡도를 제공하는 것은 사회문제 해결에 민관이 힘을 모은 의미 있는 사례가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SK텔레콤이 보유한 첨단 ICT를 활용해 고객 편의 개선을 위한 다양한 서비스를 만들어나가겠다"라고 말했다.

고재현 티맵모빌리티 대외정책실 총괄은 "실시간 정보를 제공할 수 있는 노선을 확대하겠다"라며 "앞으로도 다양한 맞춤형 서비스로 시민들의 교통 편의를 증대하는 등 사회적 문제를 해결하도록 적극 노력할 것이다"고 전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