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생활에서 대화 상대가 있는 노인은 치매 예방에 도움이 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뉴욕 대학 의대 신경과 전문의 요엘 살리나스 박사 연구팀은 노년기에 자기 말을 귀담아 들어줄 가족이나 친구가 있으면 인지 탄력성(cognitive resilience)이 높아져 치매 예방에 도움을 줄 수 있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고 UPI 통신이 17일 보도했다.

인지 탄력성이란 신체적 나이에 해당하는 수준보다 나은 인지기능으로 뇌 노화와 뇌 질환의 영향을 완충(buffer)하는 역할을 한다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연구팀은 노인 2171명(평균연령 63세)을 대상으로 대화 상대, 조언, 사랑, 사회적 접촉 등 사회적 상호관계 형성에 도움이 되는(supportive social interaction) 것들을 누리고 있는지를 조사했다.

이와 함께 연구팀은 인지기능 저하의 척도가 될 수 있는 뇌 용적(brain volume)을 뇌 MRI로 측정하고 인지 탄력성 평가를 위해 신경심리 검사(neuro-psychological assessments)를 시행했다.

연구팀은 이를 통해 여러 가지 사회적 지원 유형들이 뇌 용적과 인지기능 사이의 연관성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를 분석했다.

일반적으로 뇌 용적이 적으면 인지기능이 떨어지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분석 결과 65세 이상 노인의 인지 탄력성에 가장 큰 도움이 되는 것은 자기 말을 귀담아들어 줄 수 있는 대화 상대를 갖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연구팀은 밝혔다.

뇌 용적이 한 단위(unit) 낮아질 때마다 대화 상대가 별로 없는 노인은 대화 상대가 많은 노인에 비해 인지기능 연령이 4년 더 많은 것으로 분석됐다.

이는 인지기능 노화를 지연시키거나 치매 증상 발현을 막을 수 있는 일을 노인 스스로가 하거나 또는 보살펴 주는 사람이 해 줄 수 있다는 증거라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이 연구 결과는 '미국 의학협회 저널 네트워크 오픈'(JAMA Network Open) 최신 호에 발표됐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