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이브스루 임시선별검사소
지난 4일 오후 서울 은평구 서울혁신파크에 설치된 드라이브스루 임시선별검사소에서 의료진이 얼음물로 더위를 식히고 있다. ©뉴시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최전선에서 근무하는 보건소 직원 대다수가 업무로 우울감과 불안감을 느끼고 있으며, 특히 일부는 극단적 선택까지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는 17일 이런 내용의 '보건소 인력 정신건강 조사 결과 및 지원방안'을 발표했다.

정부는 확진자가 많은 전국 17개 보건소 직원 1765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로 인한 두려움·불안·우울감 등 정신건강을 조사했다. 조사는 지난 6월 23일부터 7월 9일까지 이뤄졌다.

조사 결과 우울 점수가 10점 이상인 '우울 위험군'의 비율은 33.4%였다. 이는 앞선 조사에서 확인된 일반 국민(18.1%)과 공중보건의(15.1%) 등의 우울 위험군 비율보다 월등히 높은 수치다.

극단적 선택을 생각한 비율은 19.9%로, 일반 국민 조사 결과(12.4%)보다 7.5%포인트 높았다.

보건소 인력의 불안 위험군은 27.6%로, 일반 국민(12.2%)보다 배 이상 높게 나타났다.

조사에 참여한 보건소 직원 중 91.1%는 '삶의 질이 나빠졌다'고 응답했다. 신체건강과 정신건강이 나빠졌다고 응답한 비율은 각각 76.4%와 81.1%였다.

코로나19 이전과 비교했을 때 수면장애로 진료를 받은 직원은 과거 134명에서 165명으로, 우울증으로 진료를 받은 직원은 과거 105명에서 118명 등으로 증가했다.

코로나19 업무에 유능감과 자부심을 '느끼지 않는다'고 답한 비율은 65.1%로, '느낀다'(34.9%)보다 배 가까이 높았다.

업무 스트레스 원인(총 3점)으로는 업무량 증가·과다(1.62점)가 가장 높았고 민원(1.57점)이 그 뒤를 이었다.

현재 필요한 서비스(총 5점)로는 휴가(4.03점), 인력 충원(4.02점), 수당 등 경제적 지원(3.95점) 등을 꼽은 것으로 조사됐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