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선진학교
음성 글로벌선진학교(교장 고영선) 중학교 축구부가 제58회 청룡기 전국 중학교 축구대회에서 우승했다. ©글로벌선진학교
음성군 원남면에 위치한 글로벌선진학교(교장 고영선) 중학교 축구부가 국내 최고 권위를 자랑하는 제58회 청룡기 전국 중학교 축구대회에서 우승했다.

부산일보사와 대한축구협회는 경남 고성군 스포츠타운, 고성종합운동장, 회화체육공원 일대에서 지난달 25일부터 30일까지 예선 리그를 진행한데 이어, 8월 6일까지 제58회 청룡기 전국 중학교 축구대회 본선 토너먼트를 진행했다.

글로벌선진중은 3일 경남의 강호 창녕FCU15를 5-1이라는 큰 점수차로 제압하고 4강에 합류했다. 4일 열린 전남 순천FC와의 4강 경기는 팽팽한 접전으로 전반전을 0-0으로 마무리하고 후반 시작 2분 만에 순천FC가 1골을 득점했으나 후반 4분 이경우 선수가 패스한 공을 상대골 좌측에서 기다리고 있던 정해욱 선수가 받아 중거리 발리슛으로 동점을 이뤄냈고, 후반 종료 직전 이성진 선수가 올린 프리킥을 이서현 선수가 헤딩으로 연결, 역전골에 성공해 최종 결승에 진출했다.

6일 열린 경북 안동중과의 결승전에선 0-0으로 전반전을 마무리했고, 후반 15분 상대의 앞선 진영에 정찬양 선수의 패스를 받은 정해욱 선수가 단독 드리블을 골로 연결시키며 우승컵에 한발짝 다가섰다. 또 후반 26분 양주찬 선수의 볼이 골대를 맞고 나온 것을 고아명 선수가 추가골로 연결했다. 이후 안동중이 한 골을 만회했지만 그걸로 그쳤다.

최우수선수상(MVP)은 글로벌선진중 3학년 정찬양 선수가 차지했다. 총 7골을 넣어 울산학성중 이건곤 선수와 함께 득점상을 공동 수상한 정찬양 선수는 “강한 상대들을 만났지만 우리에게는 우리가 이길 수 있다는 확신과 의지가 강했고 팀 전체의 단결된 마음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최우수지도자상은 글로벌선진중을 지도한 김성일 감독에게 돌아갔다. 김 감독은 “강팀의 상대들이다 보니 전반전에는 수비에 집중하며 상대를 충분히 탐색한 후 후반에 집중 공격했는데 그것이 잘 통했다”며 “코로나19와 무더위 속에 경기를 준비하는 것이 큰 어려움이었는데 우리 선수들이 훌륭히 잘 버터줬다”고 덧붙였다.

김 감독은 “공부와 운동을 병행하는 기독교 대안학교라 다른 팀들보다 절대적 훈련량이 부족했지만 창단 4년 만에 큰 성과를 얻어 매우 만족스럽고 기쁘다”며 우승소감을 밝혔다.

글로벌선진중 축구부는 올해로 결성 4년 째를 맞고 있으며, 2020 KFA 퓨처팀 남자U-15 대표선발에 도주성·신대환, 2020 KFA 골든에이지 U-14 합동광역훈련에 정찬양·심제만, 2020 KFA 골든에이지 U-14 센터훈련 연령대표에 정찬양, 2020 KFA 골든에이지 U-13 합동광역훈련에 정민기 선수가 선발됐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