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부가 직업계고 학생 1인당 50만원의 자격증 취득비를 지원하기로 했다.

교육부는 '고등학교 졸업(고졸) 취업희망자 역량강화 지원 사업'과 '직업계고 실습지원 멘토링 사업' 추진계획을 10일 발표했다.

두 사업은 코로나19 사태로 타격을 입은 직업계고 학생들의 취업 역량을 강화하고 원활한 사회 진출을 돕기 위해 마련됐다. 사업에는 총 162억원의 예산이 투입된다.

우선 교육부는 특성화고와 마이스터고 등 직업계고 학생 2만4000명을 대상으로 자격증 취득에 소요된 비용을 인당 50만원씩 지원한다. 직업계고 3학년 재학생이면서 국가기술자격 등 전공 관련 자격증을 취득하고, 취업 준비활동에 참여한 학생들 가운데 학교에서 1차로 지원 대상을 선발한 다음 시·도교육청에서 최종적으로 지원자 명단을 결정짓게 된다.

신청한 학생 수가 시·도 배정 인원을 초과한 경우에는 저소득층과 소외지역, 취업준비 활동 기간, 취득 자격증 수 등 시·도교육청별로 자체 선발 기준을 수립해 학생을 선발할 예정이다.

더불어 교육부는 직업계고 실습지원 멘토링 사업도 실시한다. 직업계고 한 곳당 평균 한 명씩 총 580명의 실습지원 멘토링 보조강사를 배치한다는 게 주된 내용이다. 코로나19 확산으로 직업계고 학생들의 누적된 실습 결손을 회복하고, 밀도 높은 실습교육 지원을 위한 방침이다.

보조강사는 직업계고 미취업 졸업생을 우선 대상으로 한다. 학교장은 학교 계열과 학과 운영 현황, 지역사회 여건을 고려해 전공, 자격증 유무 등 선발 기준을 마련해 강사를 뽑게 된다.

선발된 이들은 9~12월 2학기 동안 실습 시 유의사항을 안내하거나 보고서 작성법을 알려주는 등 교사를 보조하는 역할을 맡는다.

정종철 교육부 차관은 "각 사업을 통해 코로나19 사태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직업계고 학생들의 취업 역량을 높이고 고졸취업 활성화에 실질적 도움이 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