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한 음식점에 영업 중단 안내문이 부착돼 있다.
서울시 한 음식점에 영업 중단 안내문이 부착돼 있다. ©뉴시스
지난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4차 대유행에 따른 거리두기 강화로 음식업의 고용보험 가입자가 큰 폭으로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고용노동부가 9일 발표한 7월 노동시장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숙박·음식업의 고용보험 가입자는 64만7천명으로, 작년 동월보다 1만5천명(2.3%) 감소했다.

숙박·음식업의 고용보험 가입자 감소 폭은 지난 6월과 같았다.

그러나 숙박·음식업의 하위 업종인 음식점업의 고용보험 가입자는 지난달 1만7천명 줄어 올해 3월(-2만9천명) 이후 4개월 만에 감소 폭이 가장 컸다. 이는 코로나19 4차 대유행에 따른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격상 등의 여파로 풀이된다.

숙박·음식업과는 대조적으로 정부·지자체 일자리 사업을 포함한 보건복지업의 고용보험 가입자는 지난달 11만4천명 증가했다.

출판·통신·정보업(6만4천명), 전문·과학기술업(5만9천명), 공공행정(4만9천명)도 가입자 증가 폭이 컸다. 온라인 쇼핑 등 무점포 소매업의 가입자도 2만2천명 늘었다.

상대적으로 양질의 일자리가 많은 제조업의 지난달 고용보험 가입자는 359만5천명으로, 작년 동월보다 7만9천명(2.3%) 증가했다.

제조업의 가입자는 올해 1월 증가로 돌아선 데 이어 매월 증가 폭을 확대하고 있다. 수출과 정보기술(IT) 산업 호조 등에 따른 결과라고 노동부는 설명했다.

주력 산업인 전자·통신업과 자동차업의 가입자는 각각 1만4천명, 9천명 늘었지만, 조선업을 포함한 기타 운송장비업은 8천명 줄었다.

고용보험 가입자 증가 폭은 올해 1월부터 매월 커지고 있다.

지난달 고용보험 가입자 증감을 연령대별로 보면 30대(-2천명)를 제외한 전 연령대에서 증가했다. 30대의 가입자 감소 폭도 매월 작아지는 추세다.

노동부는 "20대와 40대는 인구 감소에도 고용보험 가입자가 증가했고 인구가 가장 많이 감소한 30대도 소폭 감소에 그쳤다"고 설명했다.

실업자의 구직활동 지원을 위해 고용보험기금으로 지급하는 구직급여의 지난달 지급액은 1조393억원으로 집계됐다.

구직급여 지급액은 올해 2월부터 6개월 연속으로 1조원을 넘었다. 코로나19 사태로 실업자가 늘어난 데다 정부가 구직급여 지급 기간을 늘리고 지급액을 높이는 등 생계 보장 기능을 강화한 데 따른 결과다.

지난달 구직급여 수급자는 67만9천명이었고 신규 신청자는 10만6천명이었다.

노동부가 매월 발표하는 노동시장 동향은 고용보험 가입자 중 상용직과 임시직 노동자를 대상으로 한 것으로 특수고용직 종사자, 프리랜서, 자영업자, 초단시간 노동자 등은 제외된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