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신한은행 제공
신한은행은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서울시, 인천시, 합참, 해군, 해병대에 코로나19 자가검사진단키트 19만개를 기부한다고 6일 밝혔다.

자가진단키트는 지자체와 군부대의 요청에 따라 사회 취약 계층과 원격지 군부대부터 순차적으로 제공돼 코로나19의 선제적 검사를 위해 사용될 예정이다.

신한은행은 이번 기부가 코로나19 확산에도 불구하고 각자의 자리를 묵묵히 지키고 있는 시민들과 군 장병들을 응원하고 지역 사회와 군부대의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중요한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어려움 겪고 있는 지역사회 및 군부대와 긴밀하게 협력해 꼭 필요한 분들에게 코로나 진단키트를 지원하게 됐다"고 말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