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그린푸드
©현대그린푸드 제공
현대백화점그룹 계열 종합식품기업 현대그린푸드는 오는 10일 말복을 앞두고 국가보훈처 경기동부보훈지청에 케어푸드 제품으로 구성된 '그리팅 영양식 키트' 300개를 전달했다고 5일 밝혔다.

그리팅 영양식 키트는 완전 조리된 반찬을 데우기만 하면 되는 RTH(Ready to heat) 방식의 가정 간편식이다. 유근피 닭다리 백숙, 전복 내장죽, 비트 쌩깻잎지 등 3종으로 구성됐다.

전달된 영양식 키트는 성남·하남·용인시 등 경기도 동부 지역에 거주 중인 보훈재가복지대상자 가운데 저소득층 가구·독거노인 등에게 개별로 지원될 예정이다.

현대그린푸드 관계자는 "코로나19 장기화와 폭염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외계층들이 많다는 이야기를 듣고 그리팅 영양식을 지원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사회적 가치 실현을 위해 소외계층을 대상으로 한 맞춤형 지원 사업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그린푸드는 지난 2017년부터 국가보훈처 경기동부보훈지청과 매년 설 명절 기간 소외계층에게 가정간편식을 제공해 왔다. 또 올 초부터 경기도 성남시·하나로의료재단·서울의과학연구소와 손잡고 성남시 독거노인을 대상으로 케어푸드 저당식단과 출장 건강 검진 등을 제공하는 '그리팅 돌봄 프로젝트'도 운영하고 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