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츠코리아
©벤츠코리아
메르세데스-벤츠 사회공헌위원회(이하 벤츠 사회공헌위)는 사회복지법인 아이들과미래재단과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전국 200개 사회복지기관 및 시설에 총 4만개의 자가검사키트와 200대의 자동 발열 체크·손 소독기를 지원한다고 3일 밝혔다.

이번 지원은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메르세데스-벤츠와 함께, 함께 더 건강하게' 캠페인 일환이다. 취약계층 아동과 청소년, 장애인 등을 대상으로 선제적인 방역 수단을 지원하고 지역 사회 구성원들을 안전하게 보호하기 위해 기획됐다.

벤츠 사회공헌위 토마스 클라인 의장은 "코로나19가 장기화됨에 따라 방역 사각지대에 놓인 취약계층 아동과 청소년, 장애인들을 지원위해 이번 활동을 마련했다"며 "벤츠 사회공헌위는 도움이 필요한 지역 사회 구석구석에 따뜻한 나눔의 손길을 보내, 어려운 상황을 함께 극복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벤츠 사회공헌위는 지난해부터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사회 구성원들을 돕기 위해 감염안전진료부스 기증, 감염예방키트 전달 등 다양한 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지난 4월에는 전국 200개 사회복지기관 및 시설에 세스코의 전문 방역 서비스 및 공기살균기를 지원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