짜장·비빔라면 종류와 지방, 나트륨 함유량 비교
짜장·비빔라면 종류와 지방, 나트륨 함유량 비교 ©소비자원 제공
최근 인기를 끌고 있는 비빔·짜장라면의 포화지방, 나트륨 함량이 지나치게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비빔·짜장라면을 한 번에 2개 먹을 경우, 1일 기준치를 초과한 포화지방과 나트륨을 섭취할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한국소비자원이 3일 공개한 짜장·비빔·볶음라면 15개 제품 대상 품질·특성 등 시험 결과, 개당 평균 나트륨은 1227㎎으로 1일 영양성분 기준치(2000㎎) 61%로 나타났다. 평균 포화지방은 8g으로 기준치(15g) 53% 수준이었다. 평균치를 기준으로 계산하면 두 개를 끓여 먹을 경우 1일 포화지방과 나트륨 섭취량을 초과한다. 이때 평균 포화지방은 16g, 나트륨은 2454㎎으로 각각 1일 기준치의 107%, 123%에 해당한다.

조사 제품 중 오뚜기 진비빔면'은 열량(652㎉), 포화지방(11g), 나트륨(1647㎎)이 가장 많았다. 포화지방과 나트륨은 각각 1일 영양성분 기준치 73%, 82%였다. 1개 반만 먹어도 포화지방(113%), 나트륨(124%) 1일 기준치를 넘어선다.

조리법에 따라 덜 짜게 먹는 것도 가능하다. 소비자원 조사 결과 짜장·볶음라면은 면을 끓인 물을 다 버리면 나트륨양이 평균 54% 감소한다. 액상스프를 적게 넣는 것도 한 방법이다.

소비자원은 제조사도 나트륨과 포화지방을 줄일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일반 국물라면처럼 소비자가 먹는 과정에서 국물을 덜 먹거나 하기 어렵기 때문이다.

일부 제품은 실제 나트륨 함량이 제품 정보 표시보다 과도하게 높아 시정 요구를 받았다. 이마트 PB상품인 노브랜드 짜장라면은 나트륨 실제 함량이 1295㎎로 표시량(940㎎)의 138%에 달했다. 식품의약품안전처 고시에 따르면 나트륨 실제 측정값은 표시량의 120% 미만이어야 한다. 이마트는 영양성분 함량표시를 개선하겠다고 소비자원에 밝혔다.

이 밖에 농심, 오뚜기, 이마트, 팔도, 삼양식품, 홈플러스에서 판매하는 일부 제품은 알레르기 표시 등 정보가 온라인에 게시한 정보와 차이가 있었다. 각 제조사 모두 스스로 표시를 개선할 방침이라고 전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