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산나눔재단
©아산나눔재단
아산나눔재단이 창업지원센터 '마루' 입주 스타트업 통합 선발을 실시한다고 2일 밝혔다. 이번 모집을 통해 총 15팀의 스타트업을 선발하며, 선발된 팀은 오는 10월 마루180과 360에 입주해 최대 1년간 사무 공간 제공 외 다양한 혜택을 받게 된다.

먼저 입주기업은 팀별로 사무 공간을 지정받아 사용할 수 있으며, 책상, 의자, 캐비닛, 선반 등 사무용 가구 일체를 제공받는다. 마루180과 360에 마련된 이벤트홀, 회의실, 휴게실 등 모든 공간을 자유롭게 이용 가능하며, 클라우드 크레딧 제공, 홍보 마케팅 지원 등 재단이 마련한 다양한 혜택도 동일하게 누릴 수 있다.

또 입주 및 졸업사에게만 제공되는 전문가 매칭 프로그램 '마루커넥트'를 통해 업계 최고의 전문가 및 선배 창업자로부터 일대일 멘토링을 받을 수 있다.

이외에도 아산나눔재단 네트워크, 인베스터데이 개최 등을 통해 투자 연계가 가능하며, 입주 스타트업 직원들의 상호 교류와 커뮤니케이션을 위해 타운홀미팅과 워크숍 등 커뮤니티 프로그램이 수시로 개최된다.

모집 대상은 법인 설립 후 5년 이내의 기업으로 직원 수 최대 8인 이하면 지원 가능하다. 단, 사행 및 유흥업종은 제외되며, 벤처기업으로 인증받은 기업은 우대한다.

모집 기간은 이날부터 오는 31일까지로 최종 합격 기업은 1차 서류심사와 2차 발표심사를 통해 9월 17일 발표된다. 지원서 양식 및 제출서류 등 모집 관련 자세한 내용은 마루180 공식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최종 선발된 팀은 10월 중 지정 기간 내 입주 절차를 완료해야 한다.

한정화 아산나눔재단 이사장은 "마루 입주 스타트업 통합 선발을 통해 세상을 변화시킬 스타트업을 더욱 많이 만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아산나눔재단은 마루를 경험하게 될 스타트업이 이곳에서 도전하고 성장할 수 있도록 아낌없는 지원을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마루180은 아산나눔재단에서 운영하는 창업지원센터로 2014년 4월 14일 서울 강남구 역삼로에 개관했다. 지하 1층, 지상 5층 3603㎡(1090평)의 규모로 스타트업을 위한 사무공간, 네트워크, 투자, 교육 등 종합 솔루션을 제공하는 플랫폼으로 자리 잡았다. 마루360은 아산나눔재단이 마루180 인근에 추가 공간을 확보해 마련한 공간으로 올해 10월 개관할 예정이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