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인 기업 대상 최저임금 설문 조사
사람인 기업 대상 최저임금 설문 조사 ©사람인 제공
2022년 최저임금이 올해보다 5.1% 오른 9160원으로 결정된 데 대해 절반 이상의 기업이 과도하다고 느낀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28일 구인구직 매칭 플랫폼 사람인이 기업 532개를 대상으로 '내년 최저임금 인상'에 대해 조사한 결과, 절반 이상(52.3%)이 '인상폭이 너무 커서 조정이 필요하다'고 답했다. '적정하다'는 38.5%, '더 인상해야 한다'는 9.2%였다.

최저임금 조정이 필요한 이유로는 '코로나19로 인해 경영 환경이 너무 힘든 상황이라서'(60.8%, 복수응답)를 첫 번째로 꼽았다. 이어 ▲최저임금이 이미 너무 많이 올라서(50%) ▲최저임금 부담에 따른 폐업, 채용 축소가 심해서(33.1%) ▲현재 경제 상황에 맞지 않아서(32%) ▲최저임금 인상으로 물가가 덩달아 올라서(25.2%) 등 순이었다.

코로나19로 인해 경영 상황이 어려운 가운데 최저임금을 비교적 큰 폭으로 인상하면서, 기업들이 내년도 인건비를 우려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실제로 기업 중 66.2%가 '최저임금 상승으로 인건비에 부담을 느낀다'고 답했다.

인건비에 부담을 느끼는 기업을 업종별로 보면 ▲식음료·외식(92.3%) ▲자동차·운수(90%) ▲제조(76.5%) ▲석유·화학(66.7%) ▲기계·철강(66.7%) ▲서비스업(64.1%) 등 순이었다. 기업 전체 판관비 중 인건비가 차지하는 비율은 평균 45% 수준이었다.

내년도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대응책으로는 46.6%(복수응답)가 '채용 규모 축소'를 가장 많이 꼽았다. 이어 ▲연봉 동결(33.5%) ▲상여금 지급 중단(19.6%) ▲시간제·계약직 위주 채용(18.5%) ▲야근 수당 등 임금 외 수당 축소(17.9%) ▲직원 구조조정(16.8%) 등 응답이 있었다.

한편 기업들은 경영을 가장 위협하는 요인으로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불확실성'(40.2%)을 가장 많이 꼽았다. 이외에 인건비 상승(19.2%), 소비 부진으로 내수 위축(14.3%), 우수 인재 이탈(9.8%), 업종 관련 법률, 제도 이슈(4.7%), 수출 여건 악화(3.4%) 등의 의견이 있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