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생아
©뉴시스
지난 5월 출생아 수가 2만2000명대로 떨어지면서 인구 자연감소가 19개월째 이어지고 있다.

28일 통계청이 발표한 '5월 인구동향'에 따르면, 지난 5월 출생아 수는 2만2052명으로 1년 전보다 809명(-3.5%) 줄었다. 5월 기준으로 1981년 관련 통계 작성 이래 최소치다.

인구 1000명당 연간 출생아 수를 뜻하는 조출생률은 5.1명이었다. 월별 출생아 수가 전년 동월 대비 감소한 것은 2015년 12월부터 66개월째 이어졌다.

김수영 통계청 인구과장은 "주된 출산 연령층인 30대 여성 인구가 감소했고 혼인 연령이 증가하면서 출산연령도 높아지고 있다"면서 "기본적인 혼인건수 자체가 감소하고 있는 데다 코로나19로 혼인이 추가 감소하면서 출생아 수가 역대 최저로 나타나고 있다"고 말했다.

5월 사망자 수는 2만5571명으로 작년 같은 달보다 1226명(5.0%) 증가했다. 고령화 영향으로 사망자 수는 1983년 관련 통계 작성 이래 5월 기준으로 가장 많았다. 인구 1000명당 연간 사망자 수를 뜻하는 조사망률은 5.9명이었다.

5월 인구 자연증가분(출생아-사망자)은 -3518명으로 집계됐다. 1~5월 누계로는 -1만2824명이다. 자연감소는 2019년 11월 이후 19개월째 이어지고 있다.

지난 5월 한 달간 혼인 건수는 1만6153건으로 전년 동월 대비 1991건(-11.0%) 줄었다. 혼인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초기인 지난해 3월부터 13개월 연속 감소하다가 전월인 4월에 반짝 증가 전환했지만, 다시 감소세로 전환했다. 김 과장은 "2012년 이후 혼인건수는 계속적인 감소 추세이고, 신고일수가 전년 동월 대비 하루 적었던 것과 코로나 사태로 혼인이 연기되는 등의 영향도 있다"고 설명했다.

5월 이혼 건수는 8445건으로 1년 전보다 482건(-5.4%) 줄었다. 2012년 이후 혼인 건수가 계속해서 감소해온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