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사렛대 태권도학과
나사렛대 태권도학과 한승용 겨루기감독, 토마스 스튜어트 번스, 태권도학과 이충영교수 ©나사렛대

나사렛대학교(총장 김경수)가 뉴질랜드 태권도 국가대표 선수를 배출하고 ‘2020년 도쿄올림픽’에 출전을 했다.

화제의 주인공 토마스 스튜어트 번스(Thomas Stewart Burns, 22세)는 나사렛대학교 태권도학과 4학년으로 2019년 뉴질랜드 국가대표로 선발되어 ‘2020년 도쿄올림픽’ 겨루기(-68kg급)에 출전한다.

토마스는 6세 때 무술영화를 좋아해 부모의 권유로 동네 태권도학원에서 처음 태권도를 배우게 되었으며, 2016 뉴질랜드 주니어 국가대표, 2017·2019뉴질랜드 국가대표, 2020 오세아니아 올림픽 선발 등 실력을 인정받았다.

2017년 뉴질랜드에서 개최 된 태권도대회에서 나사렛대학교 태권도 선수들의 훈련과 경기모습에 매료되어, 태권도를 배우고자 2018년도에 나사렛대 태권도학과에 입학했다.

첫 올림픽에 출전하는 토마스 스튜어트 번스는 “처음 출전하는 올림픽이라 참가하는 것만으로도 영광”이라며 “최선을 다해 좋은 결과를 얻을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토마스 선수는 7월 25일 겨루기(-68kg급) 세계랭킹 2위인 영국의 브랜들리 신든(Bradly sinden) 선수와 첫 경기를 한다.

나사렛대 태권도학과 토마스 스튜어트 번스(22세)
나사렛대 태권도학과 4년 토마스 스튜어트 번스(22세) ©나사렛대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나사렛대 #김경수총장 #뉴질랜드태권도국가대표 #도쿄올림픽 #토마스스튜어트번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