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해상은 본격적인 불볕더위가 시작된 가운데 여름철 고온다습 현상으로 인한 타이어펑크, 불쾌지수 등과 교통사고와의 상관관계를 분석한 연구 결과를 21일 발표했다.

현대해상 교통기후환경연구소가 지난해 여름철(6~8월) 동안 발생한 교통사고 23만3000건을 분석한 결과, 폭염으로 인해 발생하는 타이어펑크사고는 기온이 30도 이상일 때가 그 이하일 때 보다 66% 증가했다. 타이어 교체를 위한 긴급출동 서비스도 31%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타이어펑크사고의 치사율은 일반 교통사고 대비 12.3배, 중상자 발생률은 3.4배 각각 높았다.

현대해상 교통기후환경연구소 김태호 박사는 "기온이 30도일 때 노면은 70도 정도의 고열이 발생하기 때문에 타이어로 전달되는 스탠딩 웨이브 현상(자동차가 고속 주행할 때 타이어 접지부에 열이 쌓여 타이어가 터지는 변형 현상)이 발생한다"며 "이를 방지하기 위해 타이어 공기압을 표준 압력보다 10~20% 정도 높게 하고 타이어 상태를 수시로 점검하여 마모된 경우에는 미리 교체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했다.

장마 이후 고온다습한 날씨로 인한 운전자들의 불쾌지수 상승과 교통사고와의 상관관계를 규명하기 위해 연구소가 지난 2019~2020년 전국 교통사고를 분석한 결과, 불쾌지수가 80 이하일 때 보다 80 초과일 때 사고가 15% 증가했다.

불쾌지수가 80이 넘는 날에는 하루 중 기온이 가장 높은 오후 2~4시 사고가 20.7%의 비중으로 가장 많이 발생했다. 특히 20대(7.4%포인트)와 60대(1.9%포인트) 운전자를 중심으로 사고가 더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