헌혈
©뉴시스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4차 대유행으로 사회적 거리두기가 강화되면서 헌혈 참여율이 줄어 혈액보유량이 3.6일분만 남아 혈액 수급에 또다시 비상이 걸렸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는 21일 정례브리핑에서 사회적 거리두기 격상으로 혈액보유량이 감소할 우려가 있다며 헌혈에 적극 동참해달라고 요청했다.

이날 0시 기준 혈액 보유량은 3.6일분으로 '관심' 단계에 해당한다.

혈액 수급 위기 단계는 혈액 보유량이 적정 수준인 5일분보다 적으면 관심, 3일분 미만이면 주의, 2일분 미만이면 경계, 1일분 미만이면 심각 단계로 분류한다.

5일분 이상은 비축해둬야 혈액 수급이 원활하다.

중대본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헌혈량은 지난해 상반기 대비 2.2% 증가했지만 최근 들어서는 개인·단체헌혈이 줄어들고 있다.

거리두기가 강화된 지난 12일 이후 79개 기관이 단체헌혈 행사를 취소했다. 단체 헌혈에 참여하기로 예정된 인원은 총 3945명이었다.

올해 상반기(1~6월) 헌혈 건수는 126만5542건(일평균 6992건)으로 전년 동기(129만3491건·일평균 7186건)보다 2.2% 증가했다. 코로나19 상황에도 헌혈에 적극 동참해 준 결과다.

이기일 중대본 제1통제관(보건복지부 보건의료정책실장)은 이날 중대본 정례 브리핑에서 "거리두기 격상으로 개인과 단체의 헌혈이 감소하면서 전국의 혈액 보유량도 감소하고 있다"며 "지금 이 시각에도 전국의 많은 병원에서 많은 환자들이 헌혈을 필요로 하고 있다"고 했다.

이 제1통제관은 "대한적십자사와 한마음혈액은행은 사전예약제, 전자문진, 방역수칙 점검을 통해 헌혈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국민 여러분들께서도 적정 수준의 혈액을 보유할 수 있도록 가까운 헌혈의집에 참석해 헌혈에 동참해주시길 부탁드린다"고 호소했다.

헌혈은 사전 예약 후 가까운 헌혈의 집 또는 헌혈카페를 방문하거나 헌혈 버스를 예약해 참여할 수 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