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멤버스는 19일 전국 성인 남녀 5000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여름휴가 계획' 설문조사 결과를 공개했다.

리서치 플랫폼 라임에서 진행한 설문 결과에 따르면, 12일 수도권 및 지역 내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가 조정된 이후 여름휴가 계획에 변화가 있었는지 묻는 항목에 응답자 중 63.0%가 '아직 여름휴가 계획이 없다'고 답했다.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와 관계없이 올여름에는 아예 휴가계획을 잡지 않은 이들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응답자 중 15.4%는 '계획대로 휴가를 보낼 예정'이라고 답했다. '휴가계획을 취소할 예정이거나 이미 취소했다'는 응답은 11.8%, '휴가계획을 변경할 예정이거나 이미 변경했다'는 응답은 9.8%로 나타났다. 여름휴가 계획이 있었던 응답자 총 37.0% 중 절반 이상이 코로나 재확산 상황 및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격상으로 인해 계획을 취소하거나 변경하게 됐다는 설명이다.

휴가 미예정자 중 62.9%가 여름휴가를 가지 않는 이유로 '코로나19 감염 확산으로 불안해서'를 꼽았다. 그다음 순으로는 ▲휴가를 갈 상황이 안 돼서(21.8%) ▲경제적 부담이 커서(13.3%) ▲여름 이후 휴가 예정이라서(11.7%) ▲휴가의 필요성을 느끼지 못해서(10.3%) 등 응답률이 높았다. 휴가 예정자들도 휴가계획 시 가장 중요하게 고려하는 요소로 '코로나 확진자 수 및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를 택한 비율이 28.4%에 달했다.

휴가 예정자 중 62.8%는 국내여행을 계획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홈캉스, 즉 집에서 휴가를 보내겠다는 응답자(10.4%)도 적지 않았다. 그 외 캠핑(11.5%), 도심 호캉스(10.1%), 해외여행(4.1%)을 계획 중이라는 응답도 있었다.

김근수 롯데멤버스 데이터사업부문장은 "델타 변이 바이러스 확산 및 코로나19 4차 대유행 상황으로 인해 휴가철 여행수요가 다시 급락한 것으로 보인다"며 "올여름 휴가를 떠나지 않고 집에서 휴식을 취하는 이들이 많아진 만큼 계절가전이나 홈캉스, 집캉스 용품 등 인기가 더욱 높아질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