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백화점
16일 경기도 성남시 현대백화점 판교점에 위치한 현대어린이책미술관에서 직원들이 ‘MOKA 전시 익스플로어 키트’를 소개하고 있다. ©현대백화점 제공
현대백화점은 이달 말부터 현대백화점 판교점에 운영 중인 현대어린이책미술관에서 소외계층 어린이 2000여명을 대상으로 비대면 문화·예술 교육지원 프로그램을 운영한다고 16일 밝혔다.

현대백화점 관계자는 "지난해부터 코로나 여파로 기존에 진행하던 대면 사회공헌활동 대신 언택트 사회공헌 활동을 진행하고 있다"며 "지원 아동수도 지난해 900여명에서 2000여명으로 두 배 이상 늘리고 지원 프로그램도 추가해 운영한다"고 설명했다.

우선 이달 말부터 연말까지 비대면 문화·예술 교육 프로그램인 'MOKA 밋 더 아티스트'를 운영한다. 소외계층 아동 등 900여명에게 미술 교육프로그램 동영상과 함께 '활동지 키트'를 무료로 제공하는 프로그램이다.

수혜 아동은 지역아동센터 12곳, 문화예술 경험에 대한 접근성이 낮은 지역의 초등학교 등과 협업해 선정할 예정이다. 현대어린이책미술관에서 진행하고 있는 전시 '#보따리바캉스'에 참여한 서현 작가의 그림책과 미술 놀이 교육을 위한 재료 등도 제공된다.

현대백화점은 이달 말 사단법인 사랑의달팽이와 한국백혈병소아암협회가 지원하는 아동 400여명과 지역 아동센터 36곳의 아동 800여명 등 총 1200여명에게 비대면 미술 놀이 교육 키트인 'MOKA 전시 익스플로어 키트'와 그림책 등을 전달할 예정이다.

'MOKA 전시 익스플로어 키트'는 미술관에 방문해야 체험할 수 있었던 그리기·만들기 등 전시와 연계된 활동들을 집에서도 어린이들이 직접 해볼 수 있게 만든 재료들로 구성된다.

미술관에 직접 방문하지 않아도 비대면으로 전시를 즐기면서 교육·체험 활동을 손쉽게 경험해볼 수 있는 게 특징이다.

현대백화점 관계자는 "앞으로도 코로나 상황과 관계없이 아동들이 누구나 자유롭게 문화·예술을 접할 수 있도록 다양한 비대면 교육 프로그램을 확대·운영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