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푸드
©롯데푸드 제공
롯데푸드는 육군본부와 복지지원 업무협약을 맺고, 출산을 앞둔 군인 가정에 파스퇴르 영유아식을 지원하기로 했다고 15일 밝혔다.

이번 협약은 세계 최저수준의 출생률을 극복하고 국방에 헌신 중인 육군 장병의 사기 증진에 기여하기 위해 마련됐다.

협약에 따라 롯데푸드는 다음 달 1일부터 무항생제 원유로 만든 '위드맘', '위드맘 제왕' 등 파스퇴르 영유아식을 출산 준비 군인 가정에 지급한다. 지급되는 영유아식은 지원 대상이 직접 선택할 수 있다.

이 외에도 롯데푸드몰 이용 시 가장 큰 폭의 할인혜택을 주는 플래티넘 멤버십도 제공한다. 롯데푸드몰은 롯데푸드의 직영몰로 영유아식, 우유, 이유식, HMR, 정육, 햄, 소시지, 아이스크림, 커피, 견과, 케어푸드 등의 제품을 판매 중이다. 롯데제과(과자류), 롯데칠성(음료류), 롯데네슬레 등 롯데 계열사의 제품도 입점해 있어 혜택이 클 것으로 전망된다.

롯데푸드는 파스퇴르의 프로모션 시에도 최우선적인 혜택을 제공할 예정이다. 또 향후 해외파병, 경계 부대 근무 중인 가정에 로스팜 세트 등 식품을 지원하거나 각종 육군 행사에 상품을 제공하는 등 점진적으로 협력을 확대할 계획이다.

롯데푸드 관계자는 "앞으로도 다양한 지원 사업을 통해 군과의 협력 관계를 이어갈 것"이라며 "국가 안보에 헌신하고 있는 육군 장병의 사기 증진에 보탬이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