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의열매
©사랑의열매
사랑의열매 사회복지공동모금회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이웃을 지원하고자 오는 31일까지 '대한민국 사회백신' 나눔 캠페인을 지속한다고 15일 밝혔다.

이 캠페인은 코로나19 장기화·경기침체로 어려움을 겪는 재난 취약층을 돕고 코로나 우울감과 실직 등 새로운 사회문제를 해결하고자 사랑의열매가 지난달 15일부터 전국 차원에서 전개하고 있다.

현재까지 모금된 금액은 354억1000만원으로 집계됐다.

캠페인 첫날을 포함해 현재까지 23억6400만원을 기부한 한국서부발전(주)에 이어 전국에서 법인과 개인 등 각계각층의 기부가 이어졌다.

법인은 한국토지주택공사가 11억7000만원을 기부했고, 전국적으로 공기업의 참여가 높았다. 기업으로는 SK E&S(주)가 2억3000만원을 기부하는 등 기업들의 참여도 이어졌다.

개인기부로는 유충언 아너가 1호로 캠페인에 참여했으며, 중간계캠퍼스 신병철 대표가 1억원을 기부하기도 했다. 박형준 부산시장, 양승조 충남도지사 등 지자체장들도 코로나19로 어려운 이웃을 돕기 위해 캠페인에 동참했다.

특히, 가수 임영웅 팬클럽 '영웅시대'와 김호중의 대전·세종 팬클럽 '아리스'의 기부, TV조선이 미스트롯2 결승전 문자투표 수익금 2억6899만원을 전달하는 등 연예계와 방송에서도 활발한 기부가 이뤄졌다.

기부금은 재난 취약계층의 교육 및 돌봄 사업, 생계·의료비 등 지원, 폭염 대비 냉방 지원 등에 사용하고 코로나 블루 해소, 돌봄 가족 지원 등 새로운 사회문제 대응에도 쓸 예정이다.

조흥식 사랑의열매 회장은 "캠페인에 동참해주신 국민들에게 감사드린다"며 "최근 코로나19로 생계와 돌봄 등 재난에 취약한 이웃들의 힘든 시기가 길어지는 만큼 캠페인을 통해 적극적인 지원을 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관심과 참여를 부탁한다"고 말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