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C그룹
©SPC그룹 제공
SPC그룹이 여름방학을 맞아 결식 우려 아동들에게 해피포인트를 지원했다고 14일 밝혔다.

SPC그룹이 초록우산어린이재단과 함께 진행하는 '해피포인트 지원 사업'은 학교 급식이 없는 방학 시즌마다 결식이 우려되는 아동들에게 해피포인트를 지원하는 사회공헌 프로그램이다. 이 해피포인트는 파리바게뜨, 배스킨라빈스, 던킨, 빚은 등 전국 6300여개의 SPC그룹 계열 매장에서 사용할 수 있다.

SPC그룹은 2017년부터 연 2회씩 5년간 10회에 걸쳐 약 9000여명의 아동들에게 총 4억4000만원 상당의 해피포인트를 지원했다. 올해 여름방학에는 충북지역 내 저소득가정 아동 310명과 아동복지시설 30곳에 해피포인트 적립카드를 전달했다.

여승수 초록우산어린이재단 서울3지역본부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로 외식과 문화생활 기회가 부족한 가운데, 사용처가 다양한 해피포인트 덕분에 아이들이 보다 더 행복한 방학을 보낼 수 있을 것"이라며 "이번 지원을 통해 아이들이 실질적인 도움을 받을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SPC그룹 관계자도 "해피포인트로 결식 우려 아동들이 식사 걱정 없는 방학을 보낼 수 있기 바란다"며 "앞으로도 나눔은 기업의 사명이라는 철학을 바탕으로 취약계층을 돕는 사회공헌을 꾸준히 펼칠 것"이라고 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