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주세브란스기독병원 이진희 교수
원주세브란스기독병원 이진희 교수 ©원주세브란스기독병원 제공

세계보건기구(WHO)가 권장하는 수준의 신체 활동을 수행할 경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걸릴 가능성이 작아지며 중증으로 악화하거나 사망으로 이어질 위험이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

연세대학교 원주세브란스기독병원 정신건강의학과 이진희 교수 연구팀은 최근 신체 활동과 코로나19 위험도와의 연관성을 밝힌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연구팀은 국민건강보험공단 코호트 데이터베이스(2018∼2019년)를 활용해 코로나19 감염 검사를 받았던 20세 이상 성인 남녀 중 양성 판정을 받은 환자 2295명을 대상으로 연구를 진행했다.

연구 결과 2018년 세계보건기구에서 발표한 신체 활동 가이드라인에 부합하는 유산소 운동과 근육 강화 활동을 수행한 성인은 코로나19 감염 위험도가 20% 감소했다.

또 코로나19 감염 이후 중증 진행 가능성과 사망률이 각각 60%, 80% 이상으로 많이 감소한다는 사실을 밝혀냈다.

특히 성인에게 권장되는 신진대사 해당치(MET 500-1000 MET min/week) 범위 운동을 하는 것이 감염 위험도와 중증 진행 가능성, 사망률을 줄이는 데 가장 효과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확진 환자의 병원 입원 기간도 평균 2일가량 짧아진다는 사실도 확인했다.

이진희 교수는 "건강한 신체 활동이 각종 질환을 예방한다는 근거는 여러 선행 연구를 통해 알려진 바 있으나, 이번 연구는 국민건강보험공단 코호트 데이터를 활용해 신체 활동과 코로나19 간 관계를 다각도로 분석한 연구라는 점에서 의의가 있다"고 밝혔다.

이어 "신체 활동은 코로나19 감염뿐만 아니라 감염 이후의 예후와 사망 위험도에도 큰 영향을 미치므로, 코로나19가 다시 확산하는 시점에서 개개인이 건강한 신체 활동에 관해 관심을 두고 노력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연구는 SCIE급 국제학술지 '영국 스포츠 의학 저널'(British Journal of Sports Medicine) 2021년 7월호에 게재됐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