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스토어’ 100호점 GS25영등포평화점
‘내일스토어’ 100호점 GS25영등포평화점 ©GS25
편의점 GS25는 이달 초 서울 영등포구 신길동에 '내일스토어' 100호점인 GS25영등포평화점을 열었다고 13일 밝혔다. 2017년 4월 내일스토어 1호점인 GS25시흥행복점을 연지 약 3년여 만에 100호점을 달성했다.

내일스토어는 GS리테일과 보건복지부 산하 한국자활복지개발원은 업무 협약을 맺고, '내 일(My job)을 통해 만드는 행복한 내일(Tomorrow)'이라는 구호 아래 지역사회 취약계층들의 자활근로사업을 위해 운영하는 사회공헌형 편의점이다.

GS25는 내일스토어의 보증금, 임대료, 인테리어비, 점포 개점의 투자비를 면제하고, 보건복지부는 점포 운영을 지원한다. 또, 보건복지부 지정 기관인 지역자활센터는 자활 참여자를 대상으로 편의점 매장관리에 대한 직무교육과 운영 참여를 통해 스스로 자립할 수 있도록 해준다.

특히 이번 GS25영등포평화점은 내일스토어 100호점 외에도 '청년드림스토어'라는 의미를 더했다. 청년드림스토어는 GS리테일과 한국자활복지개발원이 올해 4월 청년들의 일자리를 창출하고 경제적 자립을 돕기 위해 추가로 선보인 내일스토어 모델이다. 영등포구에서는 7명의 청년 자활참여자를 대상으로 편의점 매장관리에 대한 직무교육과 실제 운영 참여를 통해 경제적·사회적 자립을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박지원 GS25 개발전략팀 담당자는 "내일스토어가 자활 참여자를 자립할 수 있게 만드는 성공적인 모델로 자리 잡아 100호점까지 오픈하게 돼 큰 보람과 자부심을 느낀다"며 "앞으로도 200호, 300호점의 내일스토어를 오픈하고 다양한 사회공헌 통해 기업의 사회적 책임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