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님과 친밀감을 높이는 기도
 ©기독일보DB

하나님과의 관계성은 우리의 관계성과 완전히 다르지 않다. 꾸준한 의사소통을 통해서, 또는 마음을 열어 감정을 서로 털어 놓으며 시간을 함께 보내고, 친밀감을 높이는 노력은 하늘에 계신 우리 아버지와의 관계성에서도 똑같이 적용되는 것이다.

그렇다면 이것을 어떻게 하나님과의 관계성에 적용할 수 있을까?

영국 크리스천투데이 칼럼니스트 앨래나 프랜시스가 기도의 친밀감을 이루는 몇 가지 방법을 소개한 글이 눈길을 끈다. 다음은 하나님과의 대화에서 친밀감을 높이는 5가지 방법을 소개한다.

1. 하나님의 음성에 귀 기울이기

배신감은 친밀감을 죽이는 가장 큰 문제 중 하나이다. 우리가 누군가에 실망을 느낄 때 친밀감과 사랑에 의심이 일어난다. 만약 하나님께 실망감을 느낀다면, 이와 똑같은 감정을 느끼게 될 것이다.

그러므로 우리는 하나님의 말씀을 오해하기보다 먼저 잘 들어야 한다. 침묵하는 시간을 멈추고 적극적으로 하나님의 음성을 듣는 습관을 길러 보자.

2. 경계심 내려놓기

정직은 친밀감의 핵심 요소이다. 항상 방어적 태도를 갖고 있는 사람과는 진정한 친밀한 관계를 만들어 갈 수 없다.

기도는 하나님 앞에 중요한 감정을 억누르는 것이 아니라, 가장 강렬한 감정을 드러낼 수 있는 안전한 곳이다. 우리가 하나님을 이해할 때 우리는 온전히 이해받을 수 있다. 다음에 기도할 때 당신이 피해 왔던 감정의 문제들을 열어 하나님께 대화해보자.

3. 하나님과의 관계성 속의 우리의 자리 알기

우리는 누구와 대화 하고 있으며, 또한 그 사람과의 관계에서 나는 어떠한가를 알 때 어떻게 그에게 접근해야 하는지 알게 된다. 매일 우리 삶에 여러 상호 관계성 속에서 대부분 대화 방식은 우리가 누구와 대화하는가에 따라 달라진다.

우리가 상사와 이야기하는 방식과 어린 아이와 이야기하는 방식이 같지 않듯이 기도하는 동안, 우리가 하나님의 자녀라는 사실을 기억한다면 하나님은 우리를 도와 더 나은 방향으로 인도하실 것이다.

4. 우리가 대화하는 분 알기

우리가 누구와 대화하는 것이 아는 것은 관계성에서 친밀감을 높이는 필수적인 단계이다.

크리스천으로서 우리는 하나님을 우리 아버지로 받아들인다. 그러나 기도를 통해 하나님께 나간다는 믿음이 종종 쓸데없을 때가 있다. 성경 구절이나 말씀으로 기도를 시작하는 것은 누구와 대화하는 것인지를 분명하게 하며 이는 기도에 집중할 수 있게 도와준다.

기도할 때 아버지를 부르며, 기도할 때, 하나님이 어떤 분이시며, 우리가 누구와 대화 하고 있는지, 그리고 하나님이 우리의 기도를 듣고 있다는 것을 다시 떠올리게 된다. 이것은 하나님과의 더욱 친밀한 만남으로 발전하게 할 것이다.

5. 하나님과 일대일 만남 가지기

가장 친밀한 순간은 대게 산만하고 다른 사람들로부터 떨어진 개인적 장소에서 일어난다. 마태복음 6장에 보면, 예수님 또한 개인적 공간에서 기도할 것을 말씀하셨다.

혼자 하나님과 대면하는 시간은 전적으로 하나님께만 초점을 맞추게 한다. 정기적으로 하나님과 일대일 만남을 가져보자.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친밀감 #기도 #관계성 #칼럼 #5가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