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네이버 제공
네이버가 '별점 평가'와는 다른 새로운 리뷰 환경 조성에 나섰다. 새 제도가 악의적으로 낮은 점수를 주는 별점 테러나 인위적으로 점수를 올리는 별점 조작 등의 폐해를 해결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네이버 예약'으로 예약한 뒤 가게에 방문했거나 '영수증 리뷰'로 가게 방문을 인증한 사용자만 키워드 리뷰를 남길 수 있다. 이 기능은 식당·카페 업종을 대상으로 시범 적용되며 당장은 키워드 리뷰 결과가 사용자에게 공개되지 않는다. 쌓인 리뷰 내용은 3분기 중 각 가게의 '플레이스(장소)' 페이지에 반영된다. 이후 새로운 별점 평가를 받지 않는 등 순차적으로 키워드 평가 비중을 늘리면서 연말이나 내년 초 별점 평가를 완전히 없앤다는 계획이다.

키워드 리뷰로 사용자는 별점으로는 충분히 알 수 없었던 가게의 장점과 특징을 직관적으로 파악할 수 있다는 게 네이버의 설명이다. 네이버는 사용자의 탐색 시간이 짧아지고 가게 방문 만족도는 높아질 것이라고 기대했다. 아울러 가게를 좋아할 만한 사용자와의 연결이 쉬워져 사업자에게 역시 도움이 될 것으로 봤다. 네이버는 '사장님에게만 전하고 싶은 이야기'를 따로 전달할 수 있는 기능도 추가할 예정이다. '텍스트 리뷰'와 '사진 리뷰'는 그대로 유지된다.

키워드에는 부정적인 내용은 포함되지 않는다. 네이버 관계자는 "서비스·위생 등 매장에 문제가 있다고 여겨지는 사항은 별도 텍스트를 통해 올릴 수 있고, 키워드 리뷰와 함께 텍스트 리뷰가 병행돼 기존과 비슷한 사용성을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네이버는 키워드 리뷰 서비스를 식당, 카페 업종에 우선 시범 적용하고 앞으로 다른 분야로 확대할 계획이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