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인터내셔날
©신세계인터내셔날
신세계인터내셔날은 지난 7일 폐립스틱을 재활용해 만든 크레용 375세트를 초록우산어린이재단을 통해 지역아동센터 내 취약 아동들에게 전달했다고 8일 밝혔다.

이번 활동은 2012년부터 진행하고 있는 사회공헌활동 희망프로젝트의 일환이다. 신세계인터내셔널은 소각 폐기를 앞두고 있던 정상가 1억1000만원 상당의 립스틱 3820여개를 모아 주황, 빨강, 자주 등 붉은 계열의 크레용 375세트(5개입)로 제작했다. 립스틱 2개당 크레용 1개를 만들 수 있다.

신세계인터내셔날은 쓰다 남은 몽당 크레용을 모아 업사이클링한 블루, 그린, 옐로우 등 세트도 추가 제작했다. 립스틱 크레용 세트는 초록우산어린이재단을 통해 수서명화종합사회복지관, 강남드림빌 등 서울 내 지역아동센터 4곳에 전달됐다.

신세계인터내셔날 관계자는 "자원을 재활용하면서도 의미 있는 기부까지 진행할 수 있는 활동인 만큼 앞으로 지역사회와 고객이 함께 참여할 수 있도록 확대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현재 신세계인터내셔날은 환경·사회·지배구조(ESG) 경영 일환으로 환경보호와 지역사회를 위한 사회공헌에 나서고 있다.

1500여명의 임직원들은 환경을 주제로 한 동화 팝업북을 비롯해 자연 분해 가능한 소재의 옥수수 양말인형 코니돌, 아동들의 발을 보호해줄 신발 폴짝 등을 만들어 기부했다.

올 초에는 임직원들이 제작한 옥수수 양말인형 600여개를 월드쉐어를 통해 아프리카 탄자니아 아동들에게 전달했다. 아울러 의류 및 학용품, 가구 등을 기증하는 활동도 병행하고 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